‘런닝맨’ 레드벨벳 조이 “이광수, 전 남자친구 같은 느낌”

[텐아시아=우빈 기자]

사진=SBS ‘런닝맨’ 방송화면 캡처

그룹 레드벨벳 조이가 이광수와 러브라인을 거부했다.

18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런닝맨’에 출연한 레드벨벳 조이가 유재석만 바라봤다.

이날 조이는 짝꿍 선태을 앞두고 “오빠의 약점을 알고 있다. (폭로 여부는) 누구를 선택하느냐에 따라서”라며 “전 재석 오빠만 보고 왔다”고 말했다.

이에 이광수는 분노했고 유재석은 “‘런닝맨’ 처음 왔을 때 이광수 씨와 러브라인이었다”고 말했다. 조이는 “아는데, 전 남자친구 같은 느낌이 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조이는 유재석이 아이린을 선택하려 하자 결국 유재석에게 약점을 폭로했다. 조이는 “밀접하게 관련된 사람에게 들었다”고 주장했고 유재석은 “대단한 비밀이 아니다. 별거 아니고 내가 10년 전에 대단한 여드름쟁이였다는 것”이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