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헤미안 랩소디’, 누적 관객 300만 명 돌파…장기 흥행 열풍

[텐아시아=우빈 기자]

‘보헤미안 랩소디’ 포스터 / 사진제공=이십세기폭스코리아

영화 ‘보헤미안 랩소디'(감독 브라이언 싱어)가 누적 관객수 300만 명을 돌파했다.

영화진흥위원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보헤미안 랩소디’는 18 오후 12시 50분 기준 누적 관객수 3,001,538명을 기록, 올해 개봉한 영화 ‘맘마미아!2’의 성적을 뛰어넘은 후로 계속해 스코어를 경신하며 2018년 국내에 개봉한 음악 영화 중 최고 흥행작임을 다시금 입증했다.

또한 음악과 영상미로 흥행 신드롬을 일으키며 359만 명을 동원한 영화 ‘라라랜드'(2016)(46일))는 물론, 342만 명을 동원해 음악 영화의 대가 존 카니 감독의 최고 흥행작으로 자리잡은 영화 ‘비긴어게인'(2014)(50일), 눈과 귀를 사로잡으며 큰 사랑을 받은 영화 ‘맘마미아!'(2008)(25일)의 300만 돌파 시점과 비교했을 때 각각 27일, 31일, 6일이나 앞선 속도다.

뿐만 아니라 ‘보헤미안 랩소디’는 ‘신비한 동물들과 그린델왈드의 범죄’를 비롯한 신작 공세에도 불구하고 예매율 1위를 기록, 장기 흥행 열풍을 이어가고 있어 더욱 눈길을 끈다. 전 세대를 아우르는 올해의 필수 관람 영화로 자리매김한 영화 ‘보헤미안 랩소디’는 어떤 흥행 역사를 써내려 갈지 관심이 모아진다.

​한편 ‘보헤미안 랩소디’는 음악의 꿈을 키우던 아웃사이더에서 전설의 록 밴드가 된 ‘프레디 머큐리’와 ‘퀸’의 독창적인 음악과 화려한 무대 그리고 그들의 진짜 이야기를 담은 영화로  전국 극장가에서 절찬 상영 중이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