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프라이즈’ 무하마드 알리 스승은 한국인 이준구, 이소룡에 발차기 전수

[텐아시아=우빈 기자]

사진=MBC ‘서프라이즈’ 방송화면 캡처

복싱 스타 무하마드 알리의 스승은 한국인 이준구였다.

18일 오전 방송된 MBC ‘서프라이즈’에서는 복싱 챔피언 무하마드 알리의 숨겨진 스승 이준구의 이야기가 그려졌다.

“나비처럼 날아서 벌처럼 쏜다”는 명언을 남긴 복싱 영웅 무하마드 알리는 1976년 방한 후 “미스터 리의 힘이 컸다. 나의 스승 이준구”라며 한국을 방문한 이유를 밝혔다.

무하마드 알리의 스승인 이준구는 학창시절 왜소한 체격 때문에 학교 폭력의 희생자였다. 폭력 피하려고 태권도를 배운 이준구는 손 꼽히는 태권도 유단자로 거듭났다. 이준구는 태권도를 세계에 알리기 위해 1957년 미국으로 가 태권도장을 차렸다.

이준구는 강도를 만난 국회의원에게 전화해 “태권도를 배우면 봉변을 당하지 않는다”고 말했고, 미 국회의사당에서 태권도를 교육했다. 심지어 홍콩 배우 이소룡에게 발차기 기술을 전수했다.

특히 무하마드 알리에게 아큐 펀치를 전수했다. 무하마드 알리는 아큐 펀치로 우승을 거머쥔 후 “준 리가 내게 아큐 펀치를 알려줬다”고 인터뷰했다.

이후 그는 조지 워커 부시, 로널드 레이건, 아놀드 슈왈제네거 등을 만났고 미국에 태권도를 알리는 데 큰 공헌을 했다. 미국의 태권도 대부로 유명한 이준구는 1976년 세기의 무술인 상을 수상했고, 워싱턴에서 6월 28일 이중구의 날로 선포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