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따로 또 같이’ 최명길♥김한길, 24년 차 부부의 결혼 명언 “사랑이란..”

[텐아시아=우빈 기자]

‘따로 또 같이’ 김한길, 최명길 / 사진제공= tvN

배우 최명길, 국회의원 김한길 부부가 결혼 명언을 남긴다.

18일 방송되는 tvN ‘따로 또 같이‘ 7회에서는 여수에서의 마지막 날이 그려진다

최명길김한길박미선이봉원심이영최원영강성연김가온 부부는 전남 여수에서 아내팀남편팀으로 나뉘어 극과 극 여행을 이어간다. 네 쌍의 부부는 각자 계획한 일정 속에서 서로 다른 취향과 몰랐던 모습을 발견하며 웃음과 공감을 선사할 예정이다.

이날 최명길김한길 부부는 숙소 앞에 펼쳐진 여수 바다를 함께 바라보며 “사랑한다는 것은 마주보는 것이 아니라 둘이서 한 곳을 바라보는 것이라는 명언을 남겼다.

아내팀은 문화역사생활 등 각기 다른 테마로 꾸며진 고소동 1004 벽화마을을 찾아 골목 곳곳에 마련된 포토 존에서 인생사진을 남겼고 여수 다도 해상을 감상할 수 있는 해양 레일바이크를 타며 활동적인 시간을 보낸다. 이들은 탁 트인 해안을 따라 펼쳐지는 아름다운 풍경 속에서 강성연의 선곡에 맞춰 몸을 흔들며 흥을 드러냈다.

아내들은 에메랄드빛 여수 바다 풍경이 펼쳐지는 루프톱 카페에서 브런치를 즐기며 허심탄회하게 속마음을 고백하는 시간을 가졌다. “스트레스를 어떻게 해소 시키냐는 최명길의 질문에 박미선은 “혼자 풀고 잊는 편이다. 집에 홀로 가만히 있으면 너무 힘들다. 차라리 몸이 힘든 게 좋다”고 털어놨다.

남편팀은 여수의 진미 게장 정식으로 폭풍 먹방을 선보인 후 패러글라이딩 체험학교를 방문해 패러글라이딩에 도전했다거침없이 하늘로 가장 먼저 뛰어든 김가온은 여수 하늘 속에서 아내 강성연에게 사랑의 메시지를 보내며 사랑꾼’ 다운 면모를 자랑했다.  

따로 또 같이는 매주 일요일 오후 4시 40분에 방송된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