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인룸’ 김영광, 정제원과 영혼 체인지 위기

[텐아시아=우빈 기자]

‘나인룸’ 김희선, 김영광, 정제원 / 사진=tvN 방송화면

tvN 토일드라마 ‘나인룸’에서 이경영이 김영광과 정제원의 영혼 체인지를 계획했다.

지난 17일 방송된  ‘나인룸’에서는 을지해이(김희선 분)가 기유진(김영광 분), 장화사(김해숙 분)와 갈등을 빚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을지해이는 기산(이경영 분)에게 장화사의 재심 관련 서류를 전달했다. 모건 킴 살인 사건의 증인인 국과수 조사관 이상희, 장화사 사건의 결정적 증인이었던 구조대원 강한수가 모두 자살했다고 밝혀졌지만, 을지해이는 이들의 죽음 뒤에 기산이 있음을 확신했다. 이에 기유진과 자신을 지키기 위해 기산에 맞서지 않으려 했다. 을지해이는 “네가 싸우려는 상대는 너무 위험해. 타협하면 안되겠니?”라고 기유진을 설득했다. 이어 기유진은 “날 걱정해 주는 건 알지만 이건 생각해 볼 여지가 없어”라며 기산과 맞설 것임을 밝혔다.

기유진-장화사-감미란은 을지해이가 장화사 재심 청구 관련 자료를 기산에게 전달했다는 것을 알게 돼 충격에 빠졌다. 을지해이는 “사실이야. 이게 최선이야. 너한테도 나한테도… 설사 재판에서 우리가 이겼다 쳐. 기산 회장, 아니 추영배가 우릴 가만 놔둘 거 같아?”라며 자신의 이익을 위해서 살인까지 서슴지 않는 기산의 무서움을 알리며 현실을 직시하길 바랐다.

이에 을지해이와 기유진의 갈등은 점차 고조됐다. 결국 두 사람은 이별을 맞았고, 떠나가는 기유진의 뒷모습을 바라보며 눈물을 떨구는 을지해이의 처연한 모습이 보는 이들을 안타깝게 만들었다.

을지해이는 한밤중 고통에 몸부림치는 장화사의 등에 핫팩을 대주었다. 을지해이는 “이 몸으로 살아봤으니까”라며 장화사의 고통을 이해했고, 애틋한 손길로 장화사를 간호해 울컥하게 만들었다. 또한 장화사는 감미란의 계략에 복숭아를 먹을 뻔한 을지해이를 구하고 재심에 대한 자신의 절절함을 전했다. “다시 가져와, 해이야. 119 테이프는 우리 엄마가 생명과 바꾸신 거야”라며 눈물을 흘리며 을지해이에게 부탁했다. 을지해이는 “아빠처럼 살기 싫어서요”라며 눈물을 삼켰고, 장화사는 눈물을 흘리는 을지해이를 안타깝게 바라봤다. 애증으로 시작된 두 사람의 워맨스는 영혼 체인지를 통해 서로의 삶을 경험하면서 애틋함으로 변화했다. 특히 원망보다는 걱정과 연민, 서로를 이해하기 위해 노력하는 마음이 눈물샘을 자극했다.

무엇보다 13회 엔딩은 강렬한 충격을 선사하며 몰입감을 고조시켰다. 기산은 일전에 을지해이에게 들었던 ‘영혼 체인지’를 떠올렸고, 전신이 마비된 아들 기찬성(정제원 분)과 기유진의 영혼 체인지를 계획했다. 정신을 잃은 채 강제 영혼 체인지 위기에 빠진 기유진의 모습과 기산의 극악무도한 계획을 막기 위해 전력 질주하는 을지해이-장화사의 모습이 교차했다.

‘나인룸’ 14회는 오늘(18일) 밤 9시에 방송된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