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 왕밤빵, 3관왕 흔들 “불안하다, 가왕석에 더 앉아있고파”

[텐아시아=우빈 기자]

‘복면가왕’ 왕밤빵 / 사진제공=MBC

‘복면가왕’ 왕밤빵의 가왕 자리가 위태롭다.

18일 방송되는 MBC 예능프로그램 ‘복면가왕’에서는 쌀쌀한 바람을 잊게 할 온기 가득한 감성의 가왕 왕밤빵이 두 번째 가왕 방어전에 나선다.

이날 가왕 후보 결정전에 오른 두 복면 가수는 “나에게 가왕석을 물려줄 때가 됐다!”, “오늘 정말 이날을 기다려왔다. 내가 가왕이 되기 딱 좋은 날이다”며 가왕석을 향한 강력한 의지를 드러냈다. 이를 들은 왕밤빵은 “오늘 마음이 정말 불안하다. (노래하러 내려가기 전에) 가왕석에 조금만 더 앉아있고 싶다”며 초조한 기색을 내비쳤다.

그러나 ‘왕밤빵’의 방어전 무대를 지켜본 판정단은 “가왕은 사람을 녹아 액체로 만드는 목소리를 지녔다” “매회 더 큰 기대감을 품게 하는 가왕은 오랜만”이라며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가왕 결정전에 올라온 상대 복면 가수 또한 “가왕을 긴장시킬만한 실력이다”, “자신의 장점을 극대화시킬 줄 아는 사람이다” 등의 호평을 받으며 청중을 사로잡은 실력파로, 89대 가왕 자리에 큰 관심이 모이고 있다.

‘복면가왕’은 매주 일요일 오후 4시 50분 방송된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