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참시’ 이승윤 “강현석 매니저 질투? 나는 몸뚱이로 승부”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전참시’ 이승윤-강현석 매니저/ 사진=MBC 방송화면

MBC ‘전지적 참견 시점’의 이승윤이 강현석 매니저를 자랑스러워했다.

17일 방송된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는 ‘자연인’ 이승윤이 ‘훈남’ 강현석 매니저에게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

이승윤은 “보통 매니저는 연예인들을 출연시키기 위해 발로 뛰며 영업을 한다”며 “나는 매니저의 존재 자체 만으로 출연이 성사됐다. 세상에 그런 매니저가 어디 있느냐. 뿌듯하다”고 밝혔다.

‘매니저가 인기가 많아서 언짢지 않느냐’는 질문에 이승윤은 “전혀 없다. 산에 다니면서 내려 놓는법을 배웠다. 시기나 질투는 살아가는데 아무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또 이승윤은 “나는 얼굴로 승부하는 사람이 아니질 않나”라며 “친근함과 몸뚱이로 승부한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승윤은 “매니저가 잘 되면 나도 잘 되는 거라 뿌듯하다”고 덧붙였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