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박 2일’ 전주에 ‘지니언니’ 떴다…강혜진, 초통령의 위엄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1박2일’/ 사진제공=KBS

‘지니언니’ 강혜진이 KBS2 ‘해피선데이-1박 2일'(이하 ‘1박2일’)에서 백만 팔로우를 위한 초통령 전략 꿀팁을 공개한다.

오는 18일 방송되는 ‘1박2일’에서는 한국의 맛과 멋이 살아있는 전통의 도시 전라북도 전주에서 펼쳐지는 ‘더 전주 라이브’ 첫 번째 이야기가 펼쳐진다. 이 날 멤버들은 볼거리와 먹을거리가 가득한 한옥마을과 남부시장 등을 돌아다니며 전주 시민들은 물론 네티즌들과 소통하는 라이브 방송에 도전할 예정.

특히 강혜진이 라이브 방송을 통해 초통령이 될 수 있는 꿀팁을 방출한다고 전해져 관심이 모아진다. 강혜진은 차태현-윤동구와 한 팀을 이룰 예정. 1인 미디어 방송 등 신문물에 대해 상식이 전무한 두 사람을 위해 특급 필살기를 공개하며 자신이 왜 ‘초통령’으로 불리는지 제대로 입증했다는 후문.

강혜진은 “청각과 시각을 자극해야 한다”는 말과 함께 차태현-윤동구의 멱살을 잡고 이끄는 하드캐리로 관심을 집중 시켰다는 후문. 과연 ‘초통령’ 강혜진의 꿀팁을 전수받은 차태현-윤동구가 ‘헤이혀니-헤이구니’로 분해 백만 팔로우 도전을 성사시킬 수 있을지 뜨거운 관심이 모아진다.

이후 강혜진은 차태현-윤동구에게 시민들과 소통하는 라이브 방송의 묘미를 보여주기 위해 전주 한옥마을을 방문했다. 그녀의 등장만으로 한옥마을이 초토화됐다고 해 궁금증을 높인다. 강혜진을 알아본 수많은 유치원생과 초등학생들이 “지니언니다”를 외치는 것은 물론 함께 사진을 찍어달라는 주문이 쇄도한 것. 더욱이 차태현-윤동구가 함께 있다는 것도 잊은 채 강혜진에게만 모여드는 진풍경이 벌어져 지나가던 사람들의 시선을 강탈했다는 후문이다.

강혜진의 초통령 위엄은 오는 18일 오후 방송되는 ‘1박 2일’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