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뿐인 내편’ 윤진이, 유이♥이장우 의심… “앞으로 주의해라” 경고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하나뿐인 내편’ 윤진이-유이/ 사진=KBS 방송화면

KBS2 주말드라마 ‘하나뿐인 내편’의 유이가 윤진이에게 사과했다.

17일 방송된 ‘하나뿐인 내편’에서는 장다야(윤진이)가 김도란(유이)에게 경고했다.

이날 다야는 대륙(이장우)과 도란 사이에 수상한 분위기를 감지했다. 다야는 “대륙 오빠가 김비서 같은 여자랑 말이 돼”라며 “김비서가 꼬리치는 거겠지”라고 생각했다.

마침 다야는 지나가는 도란을 발견했다. 다야는 도란에게 “어제 회식자리에서 보니 우리 아주버님이랑 스스럼이 없어 보이던데. 어떻게 그렇게 딱 달라붙어 있느냐”며 “오해할 뻔 했다. 결혼도 안 했는데 이상한 소문이라도 나면 어떡하느냐”고 다그쳤다.

도란은 “그렇게 보였다면 죄송하다”며 “주의하겠다”고 말했다. 다야는 “앞으로 주의해라”라며 냉정하게 돌아섰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