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연인 아이돌”…’정글의 법칙’ 유키스 준, 넘치는 체력+담력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정글의 법칙’ 유키스 준/ 사진제공=nhemg

유키스 준이 SBS ‘정글의 법칙 in 라스트 인도양’을 통해 밝은 에너지를 뽐냈다.

준은 지난 16일 방송된 ‘정글의 법칙 in 라스트 인도양’에서 후발대 멤버로 합류하며 첫 등장했다. 준은 궃은 날씨로 인해 체온이 떨어진 상황에도 불구하고 묵묵히 자신의 몫을 해내는 등 돋보이는 배려심으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또한 이용대 선수, 모모랜드 연우와 함께 처음임에도 불구, 두려움 없이 맨손으로 게를 잡아 보는 이들의 감탄을 자아냈다. 막내다운 해맑은 모습으로 밝은 에너지를 뿜어냈다. ‘자연인 아이돌’이라는 수식어를 얻을 만큼 넘치는 체력과 담력을 선보일 예정이어서 정글에 적응할 준의 모습을 더욱 기대케 만들었다.

준은 인기리에 종영한 MBC ‘이별이 떠났다’에서 한민수 역으로 열연했다. 가수에 이어 연기까지 사로잡은 대세 루키 준은 ‘정글의 법칙’을 통해 예능에서도 뛰어난 활약을 보여줄 예정이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