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닿을 듯 말 듯’ 박유나, 아픈 과거…완급 조절 연기로 ‘눈도장’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닿을 듯 말 듯’ 박유나/ 사진제공=크다 컴퍼니

배우 박유나가 KBS2 ‘드라마 스페셜 2018-닿을 듯 말 듯’을 통해 한층 성장한 연기력을 보여줬다.

지난 16일 방송된 ‘닿을 듯 말 듯’에서 후보 선수로 전락한 컬링 선수 주영주 역을 맡은 박유나가 안방극장에 눈도장을 제대로 찍었다.

국가대표 유망주에서 후보 선수로 전락한 영주는 고향 의성군의 컬링팀으로 돌아왔다. 한때 짝사랑했던 강성찬(김민석 분)과 믹스 더블팀으로 함께 하게 된 영주는 재회부터 잔뜩 날을 세운 모습을 보였다.

이명의 고통에 쓰러진 영주는 성찬의 도움으로 계속해서 연습을 이어갔다. 하지만 영주는 시종 날카로운 모습으로 성찬을 대했다. 3년 전, 아버지의 사고에 의경이었던 성찬이 있었고 이를 목격한 영주는 충격에 이명이 생긴 것.

영주는 그동안 말하지 못했던 성찬에 대한 분노와 속상함을 모두 쏟아냈고, 자신의 아픔을 치유하며 한층 성장해가는 모습을 보여 시청자들의 미소를 자아냈다.

박유나는 극중 캐릭터의 아픔을 섬세한 완급 조절이 묻어나는 감성 연기로 표현하며 극의 몰입도를 높였다. ‘닿을 듯 말 듯’을 통해 이전에 보여주지 못한 연기 변신을 꾀하며 호평을 받았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