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톱스타 유백이’ 김지석, 첫회부터 원맨쇼…70분 꽉 채웠다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톱스타 유백이’ 김지석/ 사진제공=제이스타즈

배우 김지석이 tvN 불금시리즈 ‘톱스타 유백이’ 첫 회부터 폭발적인 열연으로 안방극장을 매료시켰다.

김지석은 16일 방송된 ‘톱스타 유백이’에서 유아독존 사고뭉치 톱스타 유백으로 등장했다. 사고를 치고 섬으로 유배되는 과정에서 화려한 비주얼과 뻔뻔한 매력, 좌충우돌 섬 적응기를 담아내며 눈길을 사로잡았다.

톱스타 유백으로 분한 김지석은 극 초반 블랙 턱시도를 입고 고급 스포츠카를 거칠게 운전하는 장면으로 등장해 단숨에 시선을 사로잡았다. 음주 단속을 하고 있는 경찰을 보고도 무시한 채 경고등을 치고 달아난 유백은 아무렇지 않게 시상식에 참석, 파격적인 노셔츠 차림으로 레드카펫에 나타나 보는 이들을 놀라게 만들었다.

그는 뒤쫓아온 경찰에게 5분만 기다려달라며 “별들의 잔치에 가장 빛나는 별이 빠지면 되겠습니까? 나, 톱스타 유백입니다”라고 말했다. 이후 시상식에서 건방진 소감을 전하고 경찰서에서 시종당당한 자세로 일관했다. 집으로 돌아와 스피커에 “지금 대한민국에서 가장 핫한 스타가 누구지?”라고 말한 뒤 유백이라는 답을 듣자 “접수~”라며 자아도취 끝판왕의 면모를 유감없이 드러냈다.

결국 촬영장으로 찾아온 기자들이 사과할 생각이 없는 지 묻자 “사과할 생각 없습니다. 난 연기를 하는 배우지, 팬들 애정을 구걸하는 거지가 아닙니다”라며 ‘망언제조기’로 등극했다. 연이은 논란에 결국 서대표에 의해 강재로 여즉도로 보내졌다. 오강순(전소민 분)을 만나게 된 유백은 함께 마을을 돌다가 자신이 살아왔던 도시와 다른 섬의 환경에 놀라는 모습으로 시청자들의 웃음을 유발했다.

김지석의 색을 입힌 톱스타 유백은 첫 방송부터 화려하게 빛났다. 김지석은 극 초반부터 원맨쇼를 이어갔다. 남다른 비주얼로 감탄을 자아냄과 동시에 인간적인 허당미까지 선보이며 유백이 캐릭터의 정체성을 확립시키는 하드캐리 열연으로 제 몫을 해냈다.

더욱이 김지석은 극 중 톱스타인만큼 영화에서는 닌자로 분해 눈 뗄 수 없는 액션신으로 여심을 사로잡는가 하면, 드라마 속에서는 사극 분장으로 카리스마를 발산하는 등 극신선함을 배가시키며 앞으로 보여줄 활약을 기대케 했다.

‘톱스타 유백이’는 매주 금요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