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 혼자 산다’ 마닷→한혜진·기안84, 꿀잼 ‘가득’…시청률 1위 ‘굳건’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MBC ‘나 혼자 산다’/ 사진제공=MBC

MBC ‘나 혼자 산다’가 대체불가한 재미로 연말을 더욱 뜨겁게 달구고 있다.

지난 16일 방송된 ‘나 혼자 산다'(기획 김구산 / 연출 황지영)는 1부 11.8%(닐슨코리아 수도권 기준), 2부 14.0%의 시청률로 동시간대 1위이자 금요일에 방송된 예능 프로그램 중 1위를 차지했다. 광고주들의 주요 지표이자 채널 경쟁력을 가늠하는 핵심 지표인 2049 시청률도 1부 6.4%(닐슨코리아 수도권 기준), 2부 7.5%로 동시간대 1위이자 이날 방송된 전체 예능 프로그램 중 가장 높은 수치를 기록했다.

래퍼 마이크로닷과 ‘달기 남매’ 한혜진, 기안84의 꿀잼 에피소드가 펼쳐졌다. 때로는 화끈하고 때로는 훈훈한 이들의 이야기가 안방극장의 온도까지 높였다.

에너지 드링크처럼 파워 넘치는 마이크로닷의 부지런한 일상은 시청자들의 눈을 쉬지 못하게 만들었다. 자취 한 달 차 새내기인 그는 눈 뜨자마자 파워가 느껴지는 상남자의 빨래 개기로 하루를 시작했으며 세수도 안 한 채 마스크팩을 붙이는 쿨한 모습을 보였다.

떡볶이, 순대, 김밥, 쫄면과 함께 떡볶이 국물을 따로 준비, 순대와 튀김을 찍어 먹는 것이 포인트인 마이크로닷 스타일 먹방은 분식 대란을 예감케 했다. 스티로폼 박스를 밥상삼아 조촐하지만 야무지게 한 끼를 해결하는 그에게선 소소하지만 확실한 행복이 느껴졌다.

또한 친화력 만렙 마이크로닷은 냉장고 설치 기사와 인증샷을 찍는가 하면 평소 음식을 챙겨준 옆집에 고마운 마음을 담아 과일을 선물하고, 처음 본 김충재에게도 망설임 없이 다가가는 등 사람 냄새 나는 매력 포텐을 터뜨렸다.

특히 밤늦은 시간에도 지인들과의 축구 모임에 참석해 그라운드를 누비는 그의 모습은 행복함 그 자체였다. 좋은 사람들과 함께 인생을 제대로 즐기는 마이크로닷의 모습이 해피 바이러스를 퍼뜨렸다.

이어 친남매 같은’‘달기 남매’ 한혜진과 기안84의 특별한 하루가 보는 이들을 폭소케 했다. 데뷔 20주년을 기념하는 그림 작업을 위해 기안84의 새로운 사무실을 방문한 한혜진은 5개월 전보다 일취월장한 실력으로 눈길을 끌었다.

기안84에게 태블릿 사용법을 배운 한혜진은 몇 개의 단축키에도 버벅거리며 허당미를 발산했다. 한혜진은 전문가인 기안84에게 그림을 배운다는 부끄러움에 산만하게 행동했다. 기안84는 그녀 때문에 초반부터 격한 피로감을 느꼈다.

이어 두 사람의 개성이 묻어난 의미 있는 작업들과 터져 나오는 친근한 케미가 깨알 웃음을 선사했다. 게다가 전통시장에서 필요한 물건을 구입하는 장면에선 꼼꼼하게 챙기는 누나 한혜진과 동생 기안84의  모습이 훈훈함이 미소를 자아냈다.

‘나 혼자 산다’는 매주 금요일 오후 11시 15분에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