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하, “별 ‘눈물이 나서’, 눈물 쏟아져…상대가 궁금하다”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가수 별과 하하 부부가16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교동 웨스트브릿지에서 열린 싱글 앨범 ‘눈물이 나서’ 앨범 발매 기자간담회에서 서로를 응원했다./조준원 기자 wizard333@

가수 겸 방송인 하하가 별의 신곡 ‘눈물이 나서’에 대해 “누구를 생각하면서 썼는지 눈물이 쏟아지는 곡”이라고 소개했다.

16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교동 웨스트브릿지에서 열린 싱글 앨범 ‘눈물이 나서’ 발매 쇼케이스에서였다.

하하는 이날 사회를 맡은 MC 딩동의 손에 이끌려 관중석에 정체를 숨기고 있다가 무대 위에 올랐다.

하하는 “곡의 가사를 봤는데 저는 아니었다”고 덧붙였다. 별은 “저희는 헤어진 적이 없으니까요”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눈물이 나서’는 이별 감성을 담은 곡으로, 별이 작사하고 뮤직비디오에도 직접 출연했다.

별은 이날 오후 6시 ‘눈물이 나서’를 발매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