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하, “별, JYP가 큰 돈 주고 다시 데려가기를 바란다”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별 쇼케이스

가수 별과 하하 부부가16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교동 웨스트브릿지에서 열린 싱글 앨범 ‘눈물이 나서’ 앨범 발매 기자간담회에서 서로를 응원했다./조준원 기자 wizard333@

가수 별의 남편 하하가 “JYP(박진영) 형이 보고 계시다면 별을 큰 돈 주고 다시 데려갔으면 한다”고 바랐다.

16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교동 웨스트브릿지에서 열린 싱글 앨범 ‘눈물이 나서’ 발매 쇼케이스에서였다.

하하는 이날 사회를 맡은 MC 딩동의 손에 이끌려 관중석에 정체를 숨기고 있다가 무대 위에 올랐다.

하하는 “작지만 큰 회사 콴(엔터테인먼트)이 안기에는 아직 큰 별이다. 물론 (회사 이동은) 본인의 선택”이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에 별은 “거기로 가기엔 제가 너무 나이가 많다. 트와이스도 있고 제가 어떻게 가겠나”라며 물을 마셨다.

별은 이날 오후 6시 이별 감성을 담은 ‘눈물이 나서’를 발매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