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혜선, 파리 개인전 수익금 전액 기부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파리에서 개인전을 연 구혜선/사진제공=파트너즈파크

배우 겸 작가 구혜선이 프랑스 파리에서 연 개인전에서 발생한 작품 판매 수익금 전액을 한국미술협회에 기부했다.

구혜선은 지난 13일부터 16일까지 프랑스 파리의 한 전시관에서 ‘구혜선 초대전’을 개최했다. 이 전시회에서 ‘무(無)’를 주제로 인간 내면의 깊은 감정을 추상적인 선과 색채로 담아낸 미공개 작품 25점을 공개했다. 전시회 출품작 25점은 모두 판매됐다.

구혜선은 수익금을 기부한 한국미술협회의 홍보대사로도 활동 중이다. 지난 9월 위촉돼 각종 국제전과 협회에서 기획하는 미술 정책 사업 등에 참여하며 한국 미술 발전을 위해 힘써오고 있다.

대중에게 친숙한 배우로, 보는 이에게 희망과 따듯함을 선사하는 작가로, 그리고 미술 발전을 위해 힘쓰는 홍보대사로 바쁜 나날을 보내고 있는 구혜선의 앞으로 활동에 많은 이들의 기대가 모이고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