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닿을 듯 말 듯’ 오늘(16일) 방송…컬링장 채운 김민석∙박유나의 존재감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KBS드라마스페셜 ’닿을 듯 말 듯’/사진제공=KBS드라마스페셜

KBS드라마스페셜 2018의 마지막 작품 ’닿을 듯 말 듯’(연출 황승기 극본 배수영)이 오늘(16일) 공개된다.

‘닿을 듯 말 듯’은 컬링 국가대표 유망주였던 영주(박유나)가 갑자기 생긴 이명 때문에 고향으로 내려오게 되면서 한때 짝사랑했던 성찬(김민석)과 파트너로 얽히게 되는 이야기를 담는다.

16일 방송에 앞서 공개된 사진에는 믹스더블로 한 팀을 이루게 된 영주와 성찬의 모습이 담겨있다. 성찬을 향해 퉁명스럽게 다그치는 영주의 모습과 그런 영주에게 살갑게 다가가려는 성찬의 모습도 포착됐다. 두 사람이 과연 환상의 한 팀을 이룰 수 있을까.

제작진에 따르면 컬링을 소재로 한 흔치 않은 작품이기에 배우들은 준비에 만전을 기했다고 한다. 앞서 진행된 기자간담회에서 성찬 역의 김민석은 “빙판 위에서 연기도 해야 하고 대사도 해야 했기 때문에 준비를 많이 했다. 컬링 연습을 주에 2~3회는 한 것 같다”며 “특히 프로다운 눈빛을 보여주려 노력했다”고 말했다. 

박유나도 “처음에는 얼음 위에 서 있지도 못했는데, 코치님과 스태프들께서 많이 도와주셔서 다치지 않고 무사히 촬영을 마쳤다. 작품을 통해 컬링을 처음 해봤는데, 새로운 경험이어서 정말 재미있게 촬영했다”는 소감을 밝혔다.

황승기 PD는 “뻔한 스포츠물이나 로맨스물은 아니다. 다른 많은 작품들을 보면 명쾌한 해답이나 한가지의 메시지가 있는 경우가 많은데, ‘꼭 그래야만 할까’라는 의문을 가지고 만든 작품이다. 반전 요소가 있고 직접 보시면 그 재미를 느끼실 수 있을 것”이라고 귀띔했다.

KBS드라마스페셜 2018의 마지막 이야기 ’닿을 듯 말 듯‘은 이날 오후 10시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