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쁜형사’ 김건우, 젠틀하고 섬뜩하게…최악의 연쇄살인마 변신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나쁜형사’/사진제공=MBC

MBC ‘나쁜형사’(극본 허준우, 강이헌 연출 김대진, 이동현)에서 김건우가  이중성을 지닌 연쇄살인마 캐릭터로 변신한다.

‘나쁜형사’ 제작진은 16일 신하균과 피 튀기는 맞대결을 펼칠 김건우의 캐릭터 스틸을 공개했다.

극 중 김건우는 머리와 외모, 능력과 집안까지 좋은 완벽남이지만 검사라는 직업을 이용해 이중생활을 하는 연쇄살인마 역을 맡는다. 형사인 우태석(신하균)의 마음에 씻을 수 없는 상처를 남긴 뒤, 13년 만에 형사와 검사로 재회하게 되면서 두뇌게임을 펼치는 인물이다.

공개된 스틸에는 연쇄살인마의 잔인한 면모를 검사라는 직업 뒤에 감추고 있는 김건우의 모습이 담겨있다. 깔끔한 옷을 입고 사람 좋은 미소를 짓고 있는 김건우. 또다른 사진에는 인자한 미소에서 갑자기 180도 돌변한 표정이 포착됐다. 불편한 기색이 역력하게 보이는 표정과 살벌한 눈빛이 인상적이다.

‘나쁜형사’ 연출을 맡고 있는 김대진 PD는 “김건우라면 그 동안 다른 영화나 드라마에서 많이 봐왔던 사이코패스가 아니라 그만의 독특한 사이코패스 캐릭터로 만들어낼 것이라는 믿음이 있었다”며 기대감을 드러냈다.

‘나쁜형사’는 연쇄살인마보다 더 독한 형사와 연쇄살인마보다 더 위험한 사이코패스의 아슬아슬한 공조 수사를 그린 범죄드라마로 영국 BBC 최고의 인기 범죄수사 드라마 ‘루터(Luther)’의 리메이크 작품이다.

‘나쁜형사’는 ‘배드파파’ 후속으로 오는 12월 3일 처음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