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뒤에 테리우스’ 임세미 “모든 캐릭터들, 계속 정의롭고 행복하기를”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임세미/사진제공=MBC

MBC ‘내 뒤에 테리우스’의 임세미가 진심 어린 종영 소감을 전했다.

임세미가 출연한 ‘내 뒤에 테리우스’는 지난 15일 32회를 끝으로 대단원의 막을 내렸다. 임세미는 정의로운 국정원 요원 ‘유지연’ 역을 맡아 김본(소지섭)의 조력자로 공조 케미를 선보였다.

임세미는 과감한 숏컷 머리스타일에 보이시한 차림으로 전작의 이미지를 탈피했다. 절도 있는 액션과 함께 3년 만에 재회한 김본에게는 그를 여전히 짝사랑하면서도 티를 내지 않으려고 노력했다. 작전 중일 때는 차갑지만 짝사랑하는 김본에게는 절절한 눈물을 쏟는 모습으로 눈길을 끌었다.

임세미는 “촬영하는 내내 즐겁고 행복한 에너지를 받았다. 더운 여름부터 늦은 가을까지 같이 고생한 스태프분들, 감독님, 작가님, 선배님, 동료들 덕분에 웃으면서 달려올 수 있었다”며 “드라마는 끝나지만 본, 애린, 용태, 도우, 킹캐슬 언니들, 모든 캐릭터들이 늘 그랬듯 엉뚱 발랄하고 용감하고 정의롭고 행복하기를 바란다”는 소감을 밝혔다.

또 “시청자분들의 공감 덕분에 더욱 감사한 순간들이었다. 유지연으로 살 수 있어 행복했다”며 애정을 담은 종영 소감을 전했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