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우각시별’ 계륵 된 이제훈 웨어러블…안고 갈까, 내려 놓을까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여우각시별’ 이제훈/사진제공=삼화네트웍스

“웨어러블 안고 갈까, 내려놓을까?”

SBS 월화드라마 ‘여우각시별’에서 이제훈이 ‘웨어러블 괴력 폭주’와 심각한 부작용 사이의 위태로운 상황에 놓이면서, 최종 선택에 시선을 집중시키고 있다.

이제훈은 ‘여우각시별’에서 오른팔에 웨어러블 보행보조물을 착용한 채 비밀스럽게 살아가는 이수연 역을 맡았다. 한여름(채수빈)에게 자신의 ‘본모습’을 보여주기 위해 웨어러블의 온전한 실체를 솔직히 고백한 후에도 둘의 사랑은 더욱 깊어져가고 있다.

이수연은 한여름이 데이트 폭력남의 칼에 찔린 사건으로 인해 늘 차분함을 유지하던 평소와 달리 폭주했다. 휠체어에 탄 채로는 한여름을 도울 수 없다는 무력함에 분노한 이수연. 결국 웨어러블을 다시 장착해 가해자에게 보복 폭행을 한 뒤 보안팀에 인계했다. 남을 돕기 위해 사용했던 괴력을 인생 최초의 ‘폭력’으로 변질시킨 것. 특히 해당 사건으로 인해 보안팀장 최무자(이성욱)가 웨어러블에 대한 재조사에 착수하게 되고, 조부장(윤주만)이 본격적으로 이수연의 뒤를 캐기 시작하는 등 예상치 못한 ‘나비 효과’가 발생하면서 이수연을 새롭게 옥죄기 시작했다.

연이은 오작동으로 웨어러블이 이수연의 몸에도 치명타를 입히며 심상찮은 전조를 드러내고 있고 있다. 강력한 자성을 보이던 웨어러블이 ‘감전 사태’를 일으키며 이수연에게 부상을 입히자, 미스터장(박혁권)은 원인이 밝혀지기 전까지 착용 금지령을 내렸던 상황. 그러나 이수연은 직장 생활과 한여름과의 만남 등 ‘평범한 삶’에 대한 갈망으로 인해 웨어러블 착용을 강행했다.

급기야 지난 13일 방송에서 갑작스럽게 코피를 뚝뚝 흘리기 시작한 이수연. 염증 수치가 높아졌다는 미스터장의 전화에 이어 목 아래까지 번진 실핏줄을 발견하고 심각함을 깨달았다. 이어진 한여름과의 데이트에서도 급격히 기운이 떨어진 모습을 보였던 이수연은 오른쪽 상반신 전체로 번진 멍자국과 색깔이 급격히 죽어가는 팔을 바라보며 심란한 눈빛을 드리웠다. 결국 이수연은 보통 사람처럼 살아갈 수 있지만 자신에게 치명적인 부작용을 안기는 웨어러블을 안고 가느냐, 놓고 가느냐의 ‘기로’에 섰다.

이제훈은 극 후반부로 들어갈수록 더욱 널뛰는 이수연의 감정을 자신만의 방식으로 치밀하게 표현해내며 극에서 하드 캐리하고 있다. 시시때때로 바뀌는 표정과 눈빛만으로 이수연이 처한 사면초가의 처지를 완벽히 그려내, ‘천의 얼굴’다운 미친 연기력을 발휘하고 있다.

제작진은 “이제훈은 연이은 촬영 강행군에도 이수연의 감정에 더욱 집중한 채 나날이 놀라움을 안기는 연기를 선사하고 있다”며 “앞으로의 전개에서 이수연은 더욱 심각한 위기에 봉착하게 된다. 웨어러블에 관련한 막바지 서사와 결말을 기대해 달라”고 밝혔다.

한편 ‘여우각시별’ 지난 방송에서는 미스터장이 한여름을 찾아가 도움을 요청하는 장면과 함께 갑작스러운 안개로 인해 공항 관제탑에서 ‘저시정 2단계’를 발령하는 엔딩이 그려졌다. 한 치 앞도 알 수 없는 전개가 관심을 더욱 끌어올리고 있다.

‘여우각시별’ 27, 28회는 오는 19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