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뮤직쇼’ 린 “아이유∙크러쉬, 꼭 같이 작업해보고 싶어”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KBS 쿨FM ‘문희준의 뮤직쇼’/사진제공=KBS 쿨FM

‘이별의 온도’로 컴백한 가수 린이 아이유와 크러쉬와 함께 협업해보고 싶다는 소망을 밝혔다. 15일 방송된 KBS 쿨FM ‘문희준의 뮤직쇼’에서다.

이날 문희준은 “데뷔 18년차를 맞았다. 혹시 18년 전으로 돌아가고 싶은 생각도 있냐”고 물었다. 그러자 린은 “18년 전으로 돌아가면, 진짜 똑똑하게 음악을 하고 싶다. 그때는 아무것도 몰라서 회사에서 시키는 대로 했다. 다시 돌아간다면 내가 잘 할 수 있는 건 내가 제일 잘 아니까, 의견도 내고, 더 멋지게 노래할 수 있을 것 같다”고 대답했다.

또한 함께 협업을 하고 싶은 가수로는 “후배 가수 중에 아이유와 크러쉬를 정말정말 좋아한다. 너무나 사랑스럽다. 언젠가 꼭 같이 작업을 해보고싶다”고 말했다.

코너 속 코너 ‘YES or NO’에서는 “나는 국내여성 발라드가수 Top3 안에 든다”라는 문항에 YES 라고 답하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이 사람은 정말 노래 잘한다’ 싶은 사람은 누구냐”는 질문에는 “거미, 백지영 두 사람 노래를 들으면 너무 슬프다. 난리난다”고 대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문희준의 뮤직쇼’는 매일 오후 2시~4시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