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렘주의보’ 윤은혜vs천정명, 질투 유발 작전 발발(feat. 주우재)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N 수목드라마 ‘설렘주의보’/사진제공=(유)설렘주의보

MBN 수목드라마 ‘설렘주의보’에서 천정명과 윤은혜의 귀여운 신경전이 펼쳐진다.

오늘(15일) 방송되는 ‘설렘주의보’ 6회에서는 서로의 마음을 알아보기 위한 차우현(천정명)과 윤유정(윤은혜)의 질투 유발 작전이 발발한다.

작전은 윤유정의 선공으로 시작됐다. 그는 10년 지기 절친 성훈(주우재)의 도움으로 시작해 차우현의 심기를 건드렸다. 공개된 사진 속에서도 성훈을 의식하는 차우현의 표정과 말 하지 않아도 느껴지는 불편함이 엿보여 웃음을 자아낸다.

그러나 지지 않고 차우현도 반격에 나서 윤유정을 움찔하게 만든다고. 마치 썸을 타는 듯한 둘 사이의 묘한 분위기가 펼쳐질 예정이다.

‘설렘주의보’ 관계자는 “병실에서 첫 키스를 한 차우현과 윤유정은 오늘(15일) 방송에서 은근히 상대방을 떠 보며 탐색에 들어간다”며 “두 사람의 미묘한 감정과 더불어 솔직한 속마음이 드러나니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했다.

지난 방송에서 두 사람은 병실 키스로 설렘을 자아냈다. 아직 첫 키스의 의미가 밝혀지지 않은 가운데 위장인 듯 위장 아닌 듯한 이들의 진심에 관심이 쏠렸다.

‘설렘주의보;는 15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