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유리, 3단 변신…예능·시트콤·드라마 넘나들며 맹활약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권유리/ 사진제공=SM

권유리가 예능, 드라마, 시트콤을 넘나들며 활약하고 있다.

권유리는 지난주 첫 방송을 시작한 채널A 국내 최초 막걸리버라이어티 예능 ‘지붕 위의 막걸리’에 출연해 이혜영, 이종혁, 손태영, 김조한과 함께 호흡했다. 자연 속에서 직접 막걸리를 빚으며 지내는 리얼한 모습으로 새로운 매력을 보여줬다.

막걸리를 제조하는 과정에서 쌀을 씻고, 누룩을 치대는 전 과정을 직접 해보며 아이 처럼 신기해했다. 또 선배들을 위해 보쌈, 황태채 골뱅이 소면 등 안주 요리를 척척 해내는 등 막내만의 매력으로 시청자들을 매료시켰다.

매주 목요일 밤마다 방송되는 MBC 예능 드라마 ‘대장금이 보고 있다’에서는 맛에 대해 알아가는 영업 신입 사원 ‘복승아’ 역을 맡아 열연했다. 코믹한 상황에서 벌어지는 이야기들을 자신만의 사랑스러움으로 자연스럽게 표현했다. 시청자들로부터 ‘맞춤옷을 입었다’는 평가를 받았다.

또한 권유리는 넷플릭스에서 전편 공개된 웹시트콤 ‘마음의 소리 리부트’ 시즌1에서 ‘애봉’ 역을 맡아, 캐릭터를 위해 데뷔 이후 처음으로 단발로 자르는 등 싱크로율 높은 연기를 펼치며 사랑을 받고 있어 시즌2에 대한 기대감을 높인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