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G보석함’ 방예담, 6년 성장 스토리…양현석 “트랙도 찍어?” 감탄

[텐아시아=우빈 기자]

‘YG보석함’ 방예담 / 사진제공=YG엔터테인먼트

‘YG보석함’ 방예담이 YG에서의 6년 성장을 공개한다.

YG엔터테인먼트는 15일 오전 공식 블로그와 V라이브를 통해 ‘YG보석함’ 1회 선공개 영상을 공개했다.

영상에는 2013년 SBS ‘K팝스타’에서 준우승을 차지했던 11세부터 YG에서 연습생 생활을 시작한 방예담 6년 기록이 담겨있다.  “예담이는 더 큰 거 같은데? 무척 작았는데”라는 YG 양현석 대표 프로듀서의 말처럼 영상을 통해 방예담의 성장기를 확인 할 수 있다. 짧은 선공개 영상이지만 재능 많은 어린 아이에서 파워풀하고 완성된 남자로 거듭난 방예담을 보는 즐거움이 내일 첫 방송을 손꼽아 기다리게 만든다.

특히 양 대표는 2017년 월말평가 장면에서 “사람들이 예담이를 잘한다고 하는 이유는…정말 잘하니까”라는 말로 강한 인상을 남겼다.

방예담은 지난 12일 공개된 예고편에서도 양 대표가 “제일 센 애들끼리 한번 붙자”라는 말과 함께 지목할 정도로 1순위 데뷔 후보다.

이어 올해 17세가 된 방예담은 ‘Betrayer’라는 자작곡으로 고급스러운 가창을 선보이면서 싱어송라이터로의 성장 가능성도 보여줬다. 이에 양 대표가 “이 트랙은 누가 만들었어?”라며 “이제 트랙도 찍어? 예담이가?”라고 놀라면서 영상은 마무리된다.

‘YG보석함’은 빅뱅, 위너, 아이콘에 이어 YG가 4년 만에 선발하는 보이그룹 선발 경쟁 프로그램이다. “연습생 29명 중 5명 선발을 예상하고 있다”는 양 대표의 말처럼 그 어느 때보다 치열한 경쟁이 예고됐다. 기존 데뷔 서바이벌 프로그램과 다르게 22년간 쌓아온 YG의 실제 음악 제작 노하우와 내부 시스템을 낱낱이 파헤쳐 이들의 탄생 과정을 여과 없이 방영할 계획이다.

‘YG보석함’은 총 10화로 구성되며 오는 16일 밤 10시 V라이브에 선공개한 후 밤 12시 JTBC2와 유튜브에 동시 공개된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