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렁큰타이거, 아이튠즈 18개국 1위∙40개국 차트 TOP10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드렁큰타이거의 마지막 앨범/사진제공=필굿뮤직

드렁큰타이거의 마지막 앨범이 전세계 차트에서 뜨거운 반응을 얻고 있다.

월드 와이드 아이튠즈 차트의 15일 오전 차트에 따르면, 드렁큰타이거의 ‘타임리스’(Timeless)는 스웨덴, 이집트, 루마니아, 이스라엘, 핀란드, 사우디 아라비아, 폴란드, 필리핀, 페루 등 18개국 아이튠즈 차트에서 1위를 차지했다. 

이외에도 아이튠즈 K팝 차트 1위와 더불어 미국 아이튠즈 힙합차트 1위 등에 올라 40개국 차트 탑10에 오르는 기록을 세웠다. 

또 미국 빌보드도 ‘K힙합 레전드’ 드렁큰타이거의 마지막 앨범 소식을 전하며 큰 관심을 보내고 있다. 특히 앨범 수록곡 전곡이 고른 반응을 얻고 있어 주목된다. 

30곡을 수록한 정규 10집은 2장의 CD로 나뉘어 다양한 해석을 담아냈다. 한장은 특유의 붐뱁 장르로 채웠고, 다른 한장에는 재즈 EDM 레게 등 여러 장르의 음악적 확장으로 신선함을 더했다. 여기에 방탄소년단의 RM, 세븐틴의 버논 등 실력파 K팝 아이돌과 함께 도끼, 가리온 메타, 슈퍼비, 면도, QM, 테이크원, 김종국, 은지원, 데프콘, 하하 등 각 장르에서 실력을 인정받는 선후배 동료 뮤지션들이 참여했다.

각 분야에서 최고를 자부하는 글로벌 아티스트들도 힘을 보탰다. 켄드릭 라마의 ‘Pimp a Butter fly’ 앨범으로 그래미 어워즈 레코딩 엔지니어상을 수상한 영인(David Kim)을 시작으로 제이지 나스 GangStarr KRS-One 등 최고의 힙합 아티스트들과 작업한 엔지니어 Eddie Sancho가 참여해 완성도를 높였다. 또 ‘Freestyle Fellowship’이란 크루를 이끌며 재즈힙합 씬의 전설로 불리우는 Mikah 9이 드렁큰타이거와 의미있는 협업을 펼쳤다.

드렁큰타이거는 음반 발매와 동시에 내년까지 장기 프로모션에 돌입한다. 타이틀곡 ‘끄덕이는 노래’는 타이거JK와 오랜 기간 호흡해온 실력파 프로듀서 랍티미스트의 곡으로, 그만의 붐뱁 사운드에 드렁큰타이거 고유의 음악색이 담긴 반가운 트랙이다. 특히 제목에서 드러나듯 ‘결국 듣고 느끼고 수긍하고 그저 끄덕이면 된다’는 힙합 고유의 흥과 메시지를 담았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