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석천, ‘내 사랑 치유기’ 특별 출연…’사채업자’ 役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내 사랑 치유기’/사진제공=MBC

MBC ‘내 사랑 치유기’(극본 원영옥, 연출 김성용)에 홍석천이 특별출연한다.

‘내 사랑 치유기’는 착한 딸이자 며느리이자 아내이고 싶은 적이 한 번도 없었던, 그러나 식구들에게 희생당한, 슈퍼 원더우먼의 명랑 쾌활 분투기다.

그동안 ‘내 사랑 치유기’에서는 박준규, 지상렬, 안길강, 김미화 등이 카메오로 등장해 극의 재미를 더했다. 이번에는 홍석천이 사채업자 역으로 특별 출연한다.

15일 공개된 사진에는 홍석천이 검은색 선글라스에 가죽 재킷으로 사채업자로 변신해있다. 극 중 사채업자 홍석천이 임치우(소유진)의 엄마 이삼숙(황영희)이 운영하는 주아 미용실에 갑자기 들이닥쳐 임치우, 이삼숙, 송재영(소준섭)을 압박하는 장면이다.

홍석천은 종이 두 장을 내밀며 여유롭게 너스레를 떠는가 하면, 말리던 송재영과 육탄전을 펼치는 듯한 자세를 취해 그의 역할에 궁금증이 모아진다.

이 장면은 지난 8일 서울시 은평구 불광동 한 미용실에서 촬영됐다. 현장에 도착한 홍석천은 출연 배우들, 김성용 감독과 다정하게 인사를 나눴다. 촬영 장면에 대해 의논하고 수십 번 호흡을 맞추며 짧은 등장에도 열의를 다했다. 

제작진에 따르면 홍석천은 연정훈과의 돈독한 친분으로 ‘내 사랑 치유기’에 특별 출연하게 됐다. 현장에 자연스레 스며들어 분위기를 달궜다.

촬영에 들어가자 고도의 집중력과 연기하는 홍석천의 모습에 현장은 곧 웃음바다로 변하고 말았다고 한다. 홍석천과 소준섭이 격하게 껴안는 데 이어, 서로의 머리를 쓰다듬는 즉흥 애드리브로 본의 아니게 ‘데칼코마니 인증샷’을 연출했다는 것. 스태프들은 너무 똑같은 두 사람의 모습과 남다른 호흡에 웃음을 터트렸다.

‘내 사랑 치유기’ 제작진은 “특별출연 제의에 한달음에 달려와 진지하게 촬영에 임해준 홍석천에게 감사하다”며 “덕분에 재미있는 명장면이 탄생한 것 같다. 홍석천의 열연이 빛나는 ‘위기의 임치우 가족’ 장면에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고 했다.

 ‘내 사랑 치유기’는 매주 일요일 오후 9시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