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너, 내년 1월 미국·캐나다 7개 도시 공연…데뷔 첫 북미 투어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위너 투어 포스터/사진제공=YG엔터테인먼트

위너가 내년 1월 데뷔 첫 북미 투어를 개최한다.

YG엔터테인먼트는 14일 공식 블로그를 통해 내년 1월 개최할 위너의 북미 투어 ‘WINNER EVERYWHERE TOUR IN NORTH AMERICA’ 포스터와 함께 일정을 발표했다. 포스터 속에는 위너를 상징하는 푸른색 물결과 멤버들의 공연 모습이 담겨있어 두 달 앞으로 다가온 위너의 북미 투어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위너는 1월 15일 시애틀을 시작으로 1월 18일 샌프란시스코, 1월 20일 로스앤젤레스, 1월 22일 댈러스, 1월 24일 시카고, 1월 27일 캐나다 토론토를 거쳐 1월 29일 뉴욕에서 북미 투어를 마무리한다. 북미주 지역 총 7개 도시에서 7회 공연을 펼친다.

이번 투어는 위너가 북미주에서 데뷔 후 처음으로 진행하는 콘서트로, 위너를 기다렸던 많은 북미 지역 팬들에게 열정적인 공연을 선사할 예정이다.

지난 8월 서울에서 아시아 투어의 포문을 연 위너는 타이베이, 쿠알라룸푸르, 방콕, 싱가포르, 마닐라에 이어 17일 자카르타, 24일 홍콩을 마지막으로 대장정을 마친다. 뜨거운 열기의 바통을 이어 받아 내년 1월 5일 서울 앙코르 콘서트와 1월 북미 투어로 활발한 공연 활동을 펼칠 계획이다.

특히 남자 아이돌 최초로 차트인 상태에서 1억 스트리밍을 돌파한 위너 최대 히트곡 ‘REALLY REALLY’의 뜨거운 떼창이 아시아 투어에서 지속됐던 만큼, 위너가 북미주 지역에서 또 어떤 폭발적인 열풍을 이끌어 갈지 관심이 집중된다.

이와 함께 오는 26일 송민호의 첫 솔로 정규 앨범 발표와 위너 정규 3집 준비로 활발한 음악 활동을 준비하고 있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