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장훈 “日은 가해자, 아시아는 피해자…BTS 향한 속 좁은 행동 중지하길”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사진=가수 김장훈. /

가수 김장훈이 방탄소년단(BTS)을 둘러싸고 진행되는 일본 매체의 악의적인 보도와 방송 출연 무산 등의 사건과 관련, 비판의 목소리를 내는 성명서를 한국어·일본어·영어로 게재했다.

김장훈은 1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BTS, 전 세계인과 아미(팬클럽)에게’라는 문장으로 시작하는 장문의 글을 올렸다. 그는 “지금 일본에서 BTS에 관련해 악의적인 보도와 방송 출연 무산 등 비상식적인 일들이 일어나고 있다”며 “이 문제를 BTS나 한일의 문제가 아닌 올바른 역사관, 상식, 인류애적인 측면에서 이해하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또 “BTS의 지민 군이 몇 년 전 한국의 광복절에(한국이 일본의 강점으로 부터 벗어난 독립기념일 같은 날입니다) 우리역사, 해방, 코리아, 애국심등이 영문으로 프린팅 된 광복절기념의상을 입었다”며 이 일을 이유로 BTS에 대해 지금 일본에서 행해지고 있는 일들을 언급했다. 그는 “이를 방관하는 일본정부의 태도는 매우 속 좁은 행동이고 자신들의 침략사를 부정하는, 과거사를 전혀 반성하지 않는 태도”라고 지적했다. 

특히 이는 “일본의 식민지가 되어 엄청난 고통을 받았던 아시아의 많은 국가들에 대해서도 매우 무례한 태도”라고 일갈했다.

또 “식민지배란 어떤 경우에도 정상적이지는 않지만 일본의 방식은 서양과 매우 달랐다. 한국에서는 강제로 징집, 징용, 성노예 동원 등 만행을 저질렀다”며 “일본은 가해자였고 아시아는 피해자였다. 지금의 현실은 가해자인 일본이 피해자 코스프레를 하는 형국”이라고 했다. 이어 “과거 피해국의 한 청년이 자국의 광복절을 되새긴 것에 대해 가해국인 일본이 그런 태도를 취할 수가 있냐”고 되물었다.

이밖에도 김장훈은 “상식적으로 지민 군이 조롱하듯이 그 셔츠를 입었겠느냐. 절대 그럴 확률은 없다”며 “독도 문제에 앞장서는 저조차도 원폭 투하로 많은 일본인이 생명을 잃은 것에 마음 아파한다. 인간이라면 누구나 그럴 것이라는 게 보편적 상식”이라고 했다.

글 말미 김장훈은 “일본은 이제 BTS에 대해 행하고 있는 억지스럽고 속 좁은 행동을 중단하고 일본에 거주하고 있는 한국인들에 대한 혐한들의 행패와 방관을 멈춤으로써 세계를 향한 일본의 진정한 사죄의 첫 발자국을 떼기를 바란다”며 “이를 시작으로 과거 일본의 침략전쟁으로 피해를 입은 한국과 아시아의 수많은 국가들, 나아가 미국까지도 포함하여 모든 피해국들에 대한 진정한 반성과 사죄를 원한다”고 했다.

이어 “이제는 싸움을 할 때가 아닙니다. 지구가 살아남기 위하여 힘을 합쳐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이날 김장훈은 같은 내용을 담은 성명서를 일본어, 영어로 추가 게재해 관심을 불렀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