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윤복인, 드라마 ‘안티팬과 결혼했다’ 합류…최수영과 모녀 호흡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윤복인/사진제공=래몽래인

배우 윤복인이 반 사전 제작 드라마 ‘그래서 나는 안티팬과 결혼했다’(연출 강철우, 극본 남지연 김은정)에 합류한다.

14일 윤복인의 소속사 래몽래인은 “윤복인이 ‘그래서 나는 안티팬과 결혼했다’에 출연을 확정지었다”고 밝혔다.

‘그래서 나는 안티팬과 결혼했다’는 세계적인 K팝 스타 ‘후준’과 그의 안티팬으로 낙인 찍힌 잡지사 기자 ‘이근영’의 티격태격 로맨틱 코미디. 최태준, 최수영, 황찬성, 김민규, 김민교, 유서진, 박철민, 한지안, 동현배 등이 출연한다.

윤복인은 극 중 ‘이근영’ (최수영)의 엄마 ‘장화정’을 연기한다. 넉넉하지 않은 형편에 시골에서 과수원을 운영하며 근영의 뒷바라지를 한다. 타고난 화통함으로 소리를 지르고 자주 깜빡하는 성격으로 근영과 티격태격 모녀 케미를 선보일 일 예정.

윤복인은 최근 MBC 새 일일드라마 ‘용왕님 보우하사’에도 캐스팅됐다. 반 사전 제작으로 진행되는 ‘그래서 나는 안티팬과 결혼했다’는 할리우드 메이저 스튜디오인 ‘워너브러더스 코리아 TV 프로덕션’이 투자 및 공동제작사로 참여, 북중미에서 이미 선판매가 완료됐다. 국내 TV편성에 맞춰 160개국에 동시 방송할 예정으로 현재 촬영 중이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