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예 김재인, 독립영화 ‘13일의 금요일’ 출연…돌변하는 연쇄살인마 役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김재인/사진제공=TCOent

신예 김재인이 독립영화 ‘13일의 금요일’(감독 오인천)에 캐스팅됐다. 

‘13일의 금요일’은 2018년 한국콘텐츠진흥원의 우수콘텐츠 제작 지원작으로 선정된 작품으로, 어느 13일의 금요일 밤 발생한 의문의 사건을 조사하게 된 열혈 형사와 프로파일러가 함께 사건의 진실을 파헤쳐가는 이야기를 담는다.

김재인은 이야기의 포문을 여는 미스터리한 연쇄살인마 역으로 매력적인 여성에서 섬뜩한 살인마로 돌변하는 모습을 연기한다. 

연극 ‘아 유 크레이지’로 데뷔한 이후 ‘나의 PS파트너’ ‘애너벨 리’ 등에 출연하며 오랜 기간 연극 활동을 이어온 김재인은 최근 영화 ‘암전’(감독 김진원)에 출연해 대중과 만났다. 

김재인은 “다른 작품에서 자주 보지 못했던 ‘여성 연쇄 살인마’라는 색다른 역할에 욕심이 생겼다”며 “제가 느낀 것을 영화를 보시는 분들도 느낄 수 있게 열심히 연기하겠다”는 소감을 밝혔다.

 ‘13일의 금요일’은 국내외 유명 영화제에서 러브콜을 받고 있는 실력파 오인천 감독의 작품이다. 지난 13일 크랭크인했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