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식당’ 나혜미 “캐릭터에 공감, 어릴 때 데뷔했지만 지금도 진로 고민 中”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배우 나혜미가 14일 오후 서울 용산구 한강로 용산 아이파크몰 용산 CGV에서 영화 ‘하나식당’ 언론시사회에 참석하고 있다./조준원 기자 wizard333@

배우 나혜미가 영화 ‘하나식당’ 출연 소감을 밝혔다.

14일 오후 용산 CGV 아이파크몰에서 영화 ‘하나식당’ 제작보고회와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연출을 맡은 최낙희 감독과 최정원, 나혜미가 참석했다.

이날 나혜미는 “내가 연기하는 세희 캐릭터는 자존감이 낮고, 미래에 대해 불안해하는 캐릭터”라고 소개했다.

이어 “나는 어린 나이에 데뷔하기는 했지만 지금까지도 진로를 고민하고 있는 사람이다. 그런 면에서 공감이 됐다. 20대 분들이 취업에 대해 많이 고민하고 있다. 영화를 통해 세희와 같이 여유를 가지실 수 있으면 좋겠다”고 했다.

‘하나식당’은 오키나와의 식당에서 20대 세희(나혜미)와 사연이 있는 하나(최정원)이 만나면서 펼쳐지는 이야기다. 오는 22일 개봉.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