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톱스타 유백이’, 치유를 전할 김지석의 우당탕탕 유배기(종합)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톱스타유백이,제작발표회

배우 허정민(왼쪽부터), 이상엽, 전소민, 김지석이 14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열린 tvN 새 금요드라마 ‘톱스타 유백이’ 제작발표회에서 금요일 밤의 치유를 약속했다./이승현 기자 lsh87@

톱스타와 해녀의 좌충우돌 로맨틱 코미디가 금요일 밤에 찾아온다. 오는 16일 첫 방송을 내보내는 tvN 새 금요드라마 ‘톱스타 유백이’다. 배우 김지석이 극 중 물의를 일으킨 아이돌그룹 출신 톱스타 유백 역을 맡아 해녀 오강순(전소민 분)과의 달달하고 유쾌한 로맨스를 선보인다.

14일 서울 영등포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톱스타 유백이’의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발표회에는 유학찬 감독과 김지석, 전소민, 이상엽, 허정민이 자리했다.

‘톱스타 유백이’는 아이돌 그룹 출신 톱배우인 유백이 시상식에서 망언을 한 후 논란이 되자 자숙을 위해 여즉도라는 섬으로 떠나고, 거기서 해녀 오강순을 만나 벌어지는 좌충우돌 에피소드를 그린 로맨틱 코미디다. tvN이 금요일 밤 편성으로 처음 선보인 ‘빅포레스트’의 후속작이다. MBC 시트콤 ‘지붕 뚫고 하이킥’을 집필한 이소정, 이시은 작가와 tvN 드라마 ‘응답하라 1988’ ‘내 귀에 캔디’를 연출한 유 감독이 힘을 합쳤다.

예능과 드라마를 모두 연출해 본 유 감독은 “장르보다는 어떠한 이야기를 하느냐가 중요하다는 것을 느꼈다”며 “전작을 통해 항상 강조해왔던 사람 사는 이야기, 따뜻한 메시지를 보여줄 것”이라고 예고했다.

tvN이 야심차게 내세운 ‘불금시리즈’의 두 번째 주자로 나선 데 대한 책임감도 밝혔다. 그는 “‘불금시리즈’는 tvN의 젊은 감독들이 마음껏 재량을 펼쳐보일 수 있는 장으로 기획됐다. 때문에 ‘톱스타 유백이’가 많은 사랑을 받아 드라마든 예능이든 감독들이 신선한 도전과 차별화된 재미를 줄 수 있는 기회를 열 수 있었으면 한다”고 희망했다.

김지석,톱스타유백이

배우 김지석이 14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열린 tvN 드라마 ‘톱스타 유백이’ 제작발표회에서 톱스타 배역과 어울리는 특별 포즈를 선보였다./이승현 기자 lsh87@

‘톱스타 유백이’는 무엇보다 볼거리가 풍성할 것으로 기대된다. 김지석은 극 중 톱스타답게 닌자부터 왕까지 다채로운 역할을 보여주며 ‘TV 속의 TV’ 장면을 완성한다. 그는 “‘닌자어쌔신’과 같은 액션과 사극 등 다양하게 오간다. 소소한 재미거리가 많다”고 말했다.

드라마의 배경이 된 섬의 아름다운 풍경도 눈을 즐겁게 해줄 전망이다. ‘톱스타 유백이’는 대부분 전남 완도군의 대모도에서 촬영 중인데, 하루에 배가 두 번밖에 다니지 않을 정도로 육지와의 왕래가 적은 곳이다. 김지석은 “섬에서 촬영한다는 것과 섬과는 대비되는 유백의 모습이 매력적으로 다가왔다. 유백이 섬사람들을 만나 어떻게 성장하고 치유를 받으며 바뀌는지 지켜보는 것이 재밌을 것”이라고 귀띔했다.

전소민과 이상엽은 구수한 사투리 연기를 선보인다. 이상엽엽은 여즉도의 ‘톱스타’로 불리는 원양어선 선장 최마돌 역을 맡았다. 다전소민은 “사투리 연기가 쉽지는 않았다. 상엽 씨와 통화도 많이 하면서 고민했다”고 털어놓았다. 전소민은 이어 “이제는 툭 치면 사투리가 나온다. 스태프들도 다 사투리를 쓸 정도”라며 “워메, 겁나 좋아부러잉”이라는 사투리를 즉석으로 보여주기도 했다.

김지석,전소민,톱스타유백이

‘톱스타 유백이’에서 ‘섬 로맨스’를 보여줄 배우 김지석(왼쪽부터), 전소민./이승현 기자 lsh87@

실제 아이돌 그룹 출신인 허정민이 보여줄 현실 연기에도 기대가 모인다. 허정민은 극 중 유백과 함께 활동했던 아이돌그룹의 영원한 2인자 남조 역을 맡았다. 배우 임시완에게 열등감을 느끼는 황광희(둘 다 제국의 아이돌 멤버)를 롤 모델로 삼았다는 허정민은 “아이돌 시스템은 언제든 도태될 수 있고 비교를 당할 수밖에 없어 남조의 마음을 잘 알 것 같았다”며 “내재된 열등감을 폭발시키겠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허정민과 전소민은 “‘톱스타 유백이’는 행복을 줄 수 있는 드라마”라고 자신했다. 이상엽은 “답답한 마음을 청정한 ‘톱스타 유백이’를 통해 치유받기를 바란다”고 했다.

유 감독은 “배경도 아름답지만 이웃, 가족간에 잃어버렸던 감정들을 되찾을 수 있는 드라마”라며 “시청자들의 마음에 봉숭아물을 들일 수 있는 따뜻한 드라마였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톱스타 유백이’는 오는 16일부터 매주 금요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