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정민, “‘임시완을 질투하는 황광희’를 롤모델로 삼았다”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허정민,톱스타유백이

배우 허정민이 14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열린 tvN 드라마 ‘톱스타 유백이’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열등감이 있는 아이돌 그룹 출신 연예인’ 배역에 맞는 포즈를 보여줬다. /이승현 기자 lsh87@

tvN 새 금요드라마 ‘톱스타 유백이’에 출연하는 배우 허정민이 “황광희 씨를 롤모델로 삼았다”고 밝혔다.

14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열린 ‘톱스타 유백이'(연출 유학찬, 극본 이소정·이시은) 제작발표회에서였다.

‘톱스타 유백이’는 아이돌 그룹 출신 톱배우인 유백(김지석)이 물의를 빚은 후 자숙하러 떠난 섬 여즉도에서 오강순(전소민)을 만나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로맨틱 코미디다.

허정민은 유백과 같은 아이돌 그룹 ‘시리우스’의 멤버이자 유백의 친구 남조 역을 맡았다. 허정민은 남조 역에 대해 “유백이와 함께 10년 전에 같이 아이돌 그룹 활동을 했고, 항상 2인자였던 터라 유백에 대한 열등감으로 똘똘 뭉쳤다”고 소개했다.

허정민은 “예전에 ‘무한도전’에서 황광희 씨가 임시완 씨한테 대놓고 질투하는 장면을 되게 재밌게 봤다”며 “‘저런걸 대놓고 방송에서 나타낼 수 있지? 대단하다’고 생각해서 황광희 씨를 남조 역할의 롤모델로 삼았다”고 설명했다.

‘톱스타 유백이’는 오는 16일부터 매주 금요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