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와이스, 日 혐한 움직임에도 2년 연속 ‘홍백가합전’ 출전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그룹 트와이스 / 사진제공=JYP엔터테인먼트

걸그룹 트와이스가 일본 연말 가요축제인 NHK ‘홍백가합전(紅白歌合戰)’에 2년 연속 출연한다. K팝 걸그룹 중 두 해 연속으로 홍백가합전에 출연하는 것은 트와이스가 최초다.

NHK가 14일 오후 홈페이지에 공개한 제69회 홍백가합전 출연진 명단에 따르면 트와이스를 비롯해 엑스재팬의 요시키, 라르크앙시엘의 하이도, 아라시, AKB48, 에그자일, 서치모스, 세카이노오와리, 헤이세이점프, 노기자카46, 게야키자카46 등 유명 가수들이 나온다.

홍백가합전은 역대 최고 시청률 81%, 평균 시청률 40%를 웃도는 일본의 인기 프로그램이다. 한 해를 주름잡은 가수들이 홍팀과 백팀으로 나눠 공연을 통해 대항전을 벌이는 형식으로, 일본에서도 권위가 있다.

한국 가수 중 올해 출연진 명단에 이름을 올린 건 트와이스가 유일하다. 앞서 동방신기(2008∼2009년), 보아(2002∼2007년), 김연자(2001년) 등 한국 가수들이 홍백가합전 무대에 올랐다. K팝 인기가 정점을 찍은 2011년에는 동방신기, 소녀시대, 카라 등 총 3팀이 출연했다.

그러나 한일관계 악화와 맞물려 일본 내 한류가 하향 곡선을 그리면서 한국 가수는 2012년부터 5년 연속 홍백가합전 출전자 명단에서 빠졌다. 지난해 처음으로 트와이스가 6년 만에 이 프로그램에 출연했다.

트와이스의 홍백가합전 출연은 일본 내 혐한(嫌韓) 움직임이 심상치 않은 가운데 결정된 것이어서 주목된다. 최근 일본 기업 신일철주금에 대해 징용 피해자 손해배상을 명령한 한국 대법원 판결 후 양국 갈등이 정치와 외교 영역 밖으로 퍼지고 있기 때문이다. 지난 10일 도쿄(東京) 번화가에서는 극우 세력이 주최한 혐한 시위가 열렸다.

홍백가합전은 올해 12월 31일 방영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