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목식당’ 조보아, 뜻밖의 허둥댐…서빙 도중 ‘의기 소침’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백종원의 골목식당’ /사진제공=SBS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포방터 시장에서는 ‘서빙요정’ 조보아의 사상 최고 분투기가 펼쳐진다. 14일 오후 11시 10분 방송에서다.

지난주 방송에서 극찬을 받았던 돈가스 집은 음식 맛에 비해 무뚝뚝한 사장의 홀서비스가 문제였다. 이에 ‘백종원의 골목식당’ 공식 서빙요정 조보아가 돈가스 집 일일 알바로 투입됐다.

제작진에 따르면 기대와는 달리 의외의 고난도 서빙시스템에 조보아마저 허둥대기 시작했다. 이를 지켜보던 김성주는 “제가 투입해야할 수도 있겠다”며 걱정을 내비쳤다. 심지어 조보아는 서빙 도중 가게 구석으로 몸을 피하며 지금까지와 전혀 다른 의기소침한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반면 서빙 태도를 지적받았던 사장은 상황실에서 반전 면모를 뽐내 ‘장사의 신’ 백종원도 깜짝 놀라게 했다. 결국 백종원과 김성주는 사장의 태도를 지적하기 위해 투입한 조보아를 뒤로하고, 사장의 서비스 강의를 경청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백종원은 시식을 거부했던 홍탁집에 다시 찾아갔다. 어머니와 아들을 마주한 백종원은 아들의 태도를 지적하며 솔루션 시작을 신중하게 결정하라고 당부했다. 이어 “지금 끝내는 게 나을 수 있다”는 백종원의 강경한 말에 아들은 해보겠다고 대답했다. 극적인 솔루션 합의를 이뤄낸 것. 백종원은 솔루션 의사를 밝힌 아들에게 몇 가지 숙제를 내주고 떠났고, 아들은 어머니에게 음식을 전수 받기 시작했다. 홍탁집 아들은 과연 새로운 모습을 보여줄 수 있을까.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