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측 “‘원폭’ ‘나치’, 상처줄 의도無…문제 해결 위해 노력”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그룹 방탄소년단. / 제공=빅히트 엔터테인먼트

그룹 방탄소년단의 소속사 빅히트엔터테인먼트(이하 빅히트)가 최근 방탄소년단을 둘러싼 이슈에 대해 입장을 표명했다. 빅히트는 지민이 입은 광복 기념 티셔츠와 나치 문양이 들어간 모자 착용, 과거 참여한 공연 내용 등을 언급하며 “피해를 입은 이들에게 상처를 줄 의도는 전혀 없었다”고 밝혔다.

빅히트는 13일 공식 SNS에 멤버 지민이 원자폭탄(이하 원폭) 이미지가 들어있는 의상을 착용한 것이 최근 일본에서 논란이 된 데 대해 “당사는 방탄소년단을 비롯해 당사 소속 아티스트들의 활동에 있어, 전쟁 및 원폭 등을 지지하지 않고 반대한다”며 “원폭 투하로 피해를 입으신 분들께 상처를 드릴 의도가 전혀 없었으며, 앞으로도 없을 것임을 분명히 밝힌다”고 했다.

이어 과거 국내 잡지의 화보 촬영 때 나치 문양이 들어있는 모자를 쓴 것 역시 “나치를 포함한 모든 전체주의, 극단적 정치적 성향을 띤 모든 단체 및 조직을 지지하지 않고 이에 반대하며, 이 같은 단체들과의 연계를 통해 과거 역사로 인해 피해를 입으신 분들에게 상처를 드릴 의도가 전혀 없었다. 앞으로도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나치의 문양이 들어있는 모자 착용에는 어떤 의도도 없었고, 당일 촬영과 관련된 모든 복장과 액세서리들은 해당 언론사에서 제공받은 것임에도 불구하고, 당사가 사전에 충분한 검수를 못해 당사의 아티스트가 착용하면서 과거 나치로 인해 피해를 입은 이들에게 의도하지 않게 상처를 드릴 수 있었던 점은 사과한다. 당사 아티스트가 나치 이미지와 연계돼 있는 모습에 불편함을 느낀 점에 대해서도 진심으로 사과를 드린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소속 아티스트들은 많은 일정과 현장 상황 등을 고려할 때, 이번 일에 책임과 관련성이 없다는 점을 명확히 했다.

이와 함께 과거 참여한 한 행사의 퍼포먼스에서 나치 마크를 연상시키는 깃발을 흔들면서 공연을 했다는 내용에 대해서는 “문제가 제기된 공연은 2017년 서태지의 기념 공연으로, 획일적인 교육 현실을 비판하는 사회적 메시지를 담은 ‘교실 이데아’의 퍼포먼스 장면이다. 지적받고 있는 깃발 및 이미지는 나치와 관련 없는 창작 아트워크이며 ‘획일적인, 전체주의적 교육시스템을 비판’하기 위한 퍼포먼스였다”고 반박했다.

빅히트는 “‘음악과 아티스트를 통해 전세계인들에게 위안과 감동을 주자’는 것은 빅히트의 존재 이유다. 또한 다양성과 포용의 시대를 살아가며 고려해야 할 요소들이 많아진 것은 저희에게도 도전적인 과제이지만, 이를 잘 수행하기 위하여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앞으로도 이번에 문제 제기된 사안뿐만 아니라 다양한 사회·역사·문화적 배경에 대한 이해를 기반으로, 빅히트 및 소속 아티스트들이 활동하는 세부적인 부분까지 세심하게 살펴, 이로 인해 마음의 상처를 받는 분들이 없도록 더 주의를 기울이겠다”고 했다.

아울러 “다시 한 번 빅히트가 이러한 점들을 살피는 데 부족함이 있어 마음의 상처를 받으신 모든 이들에게 정중히 사과를 드린다”고 거듭 밝혔다.

빅히트는 일본과 한국의 원폭피해자협회 관계자들을 접촉해 현재 제기되고 있는 문제들에 대해 설명하고 상처 받은 이들에 대해 사과를 하고 있다. 현재 이슈와 관련해 문제를 제기한 단체인 Simon Wiesenthal Center에도 상황을 설명하고, 이로 인해 상처받은 이들에 대한 사과를 담은 서한도 발송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