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38회 영평상] ‘공작’ 주지훈 남우조연상 수상…”올해 운 좋게 여러 작품 선보여”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배우 주지훈이 13일 오후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제38회 영평상 시상식에 참석해 수상소감을 말하고 있다. /이승현 기자 lsh87@

배우 주지훈이 영화 ‘공작’으로 제38회 영평상 남우조연상을 수상했다.

한국영화평론가협회가 주최하는 제38회 영평상 시상식이 13일 오후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렸다. 영평상은 한국영화평론가협회에서 1980년부터 매년 그 해의 우수한 영화 및 영화인에게 수여하는 상으로, 18개 부문에 대해 시상한다. 신지혜 아나운서와 배우 김지훈이 시상식 사회를 맡았으며 조혜정 협회장과 오석근 영화진흥위원회 위원장, 이장호 감독과 윤종빈 감독, 배우 이성민, 한지민, 주지훈, 남주혁, 권소현 등 영화계 인사들이 참석했다.

주지훈은 재치 있는 손 동작으로 시상식 분위기를 돋웠다. 트로피를 건네 받은 그는 “권위 있는 시상식에 격을 떨어뜨리는 행동을 한 게 아닌가 했지만 즐거워하시길 바라며 준비했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어 “배우들, 제작사 분들 등 상당한 전문가들이 목숨 걸고 한 편 한 편 영화를 겨우 만들어 내는 현실에서, 올 한 해 운이 좋게 여러 작품으로 관객들을 만났다”며 기뻐했다. 그는 “앞으로도 (수상의 영광을) 잊지 않고 관객들 더 많이 만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