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38회 영평상] ‘미쓰백’ 한지민 여우주연상 수상…”보다 많은 여성영화 만들어지길”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한지민,영평상

배우 한지민이 13일 오후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 국제회의장에서 열린 제38회 영평상 시상식에 참석해 수상소감을 말하고 있다. /이승현 기자 lsh87@

배우 한지민이 영화 ‘미쓰백’으로 제38회 영평상 여우주연상을 수상했다.

한국영화평론가협회가 주최하는 제38회 영평상 시상식이 13일 오후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렸다. 영평상은 한국영화평론가협회에서 1980년부터 매년 그 해의 우수한 영화 및 영화인에게 수여하는 상으로, 18개 부문에 대해 시상한다. 신지혜 아나운서와 배우 김지훈이 시상식 사회를 맡았으며 조혜정 협회장과 오석근 영화진흥위원회 위원장, 이장호 감독과 윤종빈 감독, 배우 이성민, 한지민, 주지훈, 남주혁, 권소현, 김가희 등 영화계 인사들이 참석했다.

트로피를 건네 받은 한지민은 “영화가 세상에 나오기까지 오래 걸렸고 많은 어려움이 있었다. 개봉하는 것만으로도 감사했다”며 “이 순간에도 이 상이 꿈처럼 다가온다”고 눈물을 흘렸다. 이어 “험난하고 긴 여정을 잘 싸워서 이 영화를 완성해주신 이지원 감독님과 이 영화가 갖고 있는 메시지로 인해 개런티를 낮춰가면서까지 참여해주셨던 모든 분들, 제가 더 백상아일 수 있도록 도와준 배우들, 그래서 권소현의 (여우조연상) 수상이 더욱 기뻤다. 오래도록 지켜봐줬던 관객들께도 감사드린다”고 인사했다. 또한 “세상의 모든 미쓰백과 지은에게 힘이 되길 바란다. 보다 많은 여성 영화와 사회적 문제를 담은 영화가 만들어지길 바란다. 부담감이 아니라 또 다른 도전에 대한 용기로 삼고 거침없이 부딪히는 배우가 되겠다”고 남다른 소회를 밝혔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