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38회 영평상] ‘공작’ 이성민 남우주연상 수상…”‘공작’으로 꿈꿔왔던 모든 걸 했다”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이성민,영평상

배우 이성민이 13일 오후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제38회 영평상 시상식에 참석했다. /이승현 기자 lsh87@

배우 이성민이 영화 ‘공작’으로 제38회 영평상 남우주연상을 수상했다.

한국영화평론가협회가 주최하는 제38회 영평상 시상식이 13일 오후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렸다. 영평상은 한국영화평론가협회에서 1980년부터 매년 그 해의 우수한 영화 및 영화인에게 수여하는 상으로, 18개 부문에 대해 시상한다. 신지혜 아나운서와 배우 김지훈이 시상식 사회를 맡았으며 조혜정 협회장과 오석근 영화진흥위원회 위원장, 이장호 감독과 윤종빈 감독, 배우 이성민, 한지민, 주지훈, 남주혁, 권소현, 김가희 등 영화계 인사들이 참석했다.

이성민은 “이 영화를 하며 희안한 경험을 했다”며 “갓 50이 넘었다. 스무 살에 극단에 찾아가 연기를 처음 배웠다. 시골 출신인데, 시골에서 보기 드물게 영화를 많이 봤던 아이였다”고 회상했다. 이어 “‘공작’을 통해 꿈꿔왔던 모든 걸 해봤다. 이 기회를 만들어주신 제작사 사나이픽쳐스, 월광 대표님과 윤종빈 감독께 감사드린다”고 인사했다. 또한 “주지훈은 영화 현장의 분위기 메이커였다. 조진웅, 황정민에게도 감사드린다”고 동료배우들을 챙겼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