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인 인정”…박성광, ‘제2회 한중국제영화제’ 단편감독데뷔상 수상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개그맨 박성광/ 사진제공=SM C&C

개그맨 박성광이 ‘제2회 한중국제영화제’에서 단편감독데뷔상을 수상했다.

지난 12일 서울 올림픽공원 올림픽홀에서 개최된 ‘제2회 한중국제영화제’에 박성광이 신인감독 자격으로 참석, 수상의 기쁨을 거머쥐며 영화인으로서 인정을 받은 것.

재치 있는 예능감과 남다른 배려심으로 주목을 받으며 대세의 반열에 오른 박성광이 방송인이 아닌 영화인으로서의 쾌거를 전했기에 많은 이들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앞서 박성광은 첫 연출작인 ‘욕’을 독일 ‘지하철 영화제’에 출품해 상영된 바 있다. 또한 지난해에는 단편 영화 ‘슬프지 않아 슬픈’으로 ‘제 1회 미추홀 필름 페스티벌’에서 연출상을 받으며 감독으로서 재능을 인정 받았다.

그런 그가 ‘슬프지 않아 슬픈’으로 연출상을 받은데 이어 ‘제2회 한중국제영화제’에서 단편감독데뷔상까지 수상하며, 명실상부 영화인으로서 자신의 입지를 탄탄하게 굳혀 가고 있다.

방송인이자 영화 감독으로서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는 박성광이 앞으로 또 어떤 분야에서 활약하게 될 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