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녀의 세계’ 조수향 “공연 연습 하다 MT가는 것처럼 즐거웠다”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조수향,소녀의 세계

배우 조수향이 13일 오전 서울 용산구 한강로 용산 아이파크몰 용산 CGV에서 영화 ‘소녀의 세계’ 언론시사회에 참석하고 있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

배우 조수향이 영화 ‘소녀의 세계’에서 가장 기억에 남는 장면으로 ‘연극부 운동장 합숙’을 꼽았다.

13일 오전 서울 용산구 한강대로 CGV 용산아이파크몰에서 ‘소녀의 세계’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안정민 감독과 배우 노정의, 조수향, 권나라가 참석했다.

조수향은 연극 연출은 물론 상위권 성적까지 놓치지 않는 연극반 리더 수연으로 분했다. 조수향은 “수연과 연극부의 관계가 흥미로웠다”고 출연 이유를 밝혔다. 이어 “집단에서 리더를 해야 하는 데 그게 어색해 보일까봐 걱정했다”며 “연극부원을 맡은 배우들과 친해지고 시간을 가지려고 노력했다”고 말했다.

극 중에는 연극부원들과 학교 운동장에서 합숙하며 연습하는 장면이 있다. 조수향은 “다 같이 놀면서 찍었다. 공연 연습을 하다 정말 MT가는 느낌처럼 설레고 재밌었다”고 당시를 떠올렸다. 또한 “학창시절 연극했던 기억도 났다”며 “연극에 대해 집착할 정도의 애정이 있었던 것 같다”고 말했다.

‘소녀의 세계’는 사춘기 소녀들의 풋풋하고 설레는 첫사랑과 성장기를 그린 영화. 오는 29일 개봉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