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이대연, MBC 새월화 ‘아이템’서 진세연 아버지 신구철 役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이대연/사진제공=바이브 액터스

배우 이대연이 MBC 새 월화드라마 ‘아이템’(극본 정이도, 감독 김성욱)에 출연한다.

‘아이템’은 엇갈린 운명의 두 남녀가 특별한 초능력을 가진 물건들을 둘러싼 음모와 비밀을 파헤치는 판타지 블록버스터. OCN 드라마 ‘구해줘’의 정이도 작가가 집필을 맡고, MBC ‘굿바이 미스터 블랙’ 공동 연출과 단막극 ‘하우스, 메이트’의 김성욱 PD가 연출을 맡는다. 주지훈, 진세연, 김강우, 김유리 등이 주연으로 출연한다.

극 중 이대연은 신소영(진세연)의 아버지이자 강곤(주지훈)의 사무실에서 일하는 베테랑 수사관 ‘신구철’ 역을 맡았다. 겉모습만 보면 이웃집 슈퍼 아저씨처럼 털털하고 장난기가 넘치지만 일에 있어서는 날카로운 수사관이다. 드라마의 긴장감을 높이는 역할이다.

이대연은 “연기자 이전에 대한민국에서 살고 있는 한 사람으로서 ‘아이템’이라는 드라마 소재에 흥미를 느꼈다”며 “딸을 사랑하는 한 아버지이자, 불의에 대항하는 수사관으로서 시청자들이 공감할 수 있는 연기를 펼치고 싶다”는 각오를 전했다.

베테랑 연기자 이대연은 영화 ‘사도’ ‘아이캔스피크’ ‘평양성’, KBS ‘구르미 그린 달빛’, tvN ‘명불허전’, MBC ‘선덕여왕’, KBS ‘소문난 칠공주’ 등 다수의 드라마에서 작품에 출연했다. 최근에는 SBS ‘그녀로 말할 것 같으면’에서 김재원의 아버지 ‘한영철’로 따뜻한 부성애 연기를 펼쳤다.

‘아이템‘은 ’나쁜 형사‘의 후속으로 방송 예정이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