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니, 나약함·강함의 공존으로 빛이 나는 ‘SOLO'(종합)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그룹 블랙핑크의 제니가 12일 서울 강남구 언주로 플랫폼엘컨템포러리 아트센터에서 첫 싱글 ‘SOLO’의 발매 기념 기자간담회를 갖고 있다. 사진제공=YG엔터테인먼트

제니가 나약함부터 강함까지 다양함으로 빛이 나는 ‘SOLO’로 그룹 블랙핑크의 솔로 프로젝트를 성공적으로 시작했다.

12일 서울 강남구 언주로 플랫폼엘컨템포러리 아트센터에서 제니의 첫 싱글 ‘SOLO'(이하 ‘솔로’) 발매 기념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제니는 ‘솔로’에 대해 “많은 여성들이 사랑받고 싶어서 맞춰가는 연애를 한다. 그러나 노력에도 불구하고 돌아오는 것은 상처인 경우가 많다”며 “노력해서 내가 아닌 모습을 꾸미기보다는 자유롭고 싶다는 마음을 표현한 곡”이라고 소개했다.

이 곡은 제니가 블랙핑크 멤버로서 함께 작업해온 프로듀서 테디와 긴밀한 협업으로 같이 만든 곡이다. 작곡가 24도 힘을 보탰다.

제니는 “테디 오빠와 작업한 지도 몇 년이 지났다. 테디 오빠의 녹음실에 놀러갔을 때 오빠가 뚝딱뚝딱 음악을 만들면 제가 가이드 녹음을 하는 상황이 많았다”며 “이번에도 ‘새 음악이 있으니 가이드를 해보자’고 해서 해봤는데 너무 잘 맞아서 ‘SOLO’를 만들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솔로’에 대해 “팝 적인 요소도 있으면서 힙합 베이스도 있다. 비트가 재밌는 곡”이라고 설명했다.

연습생 6년에 블랭핑크 2년의 시간을 거쳐 12일 처음으로 솔로곡 ‘SOLO’를 선보인 블랙핑크의 제니. 사진제공=YG엔터테인먼트

제니는 “나의 외면과 내면에 공존하는 나약하고 순수한 모습과 독립적이고 강한 모습까지 다양함을 표현하는 곡”이라고도 설명했다.

‘솔로’는 블랙핑크의 멤버로서 제니가 보여줬던 음악의 연장선이기도 하다. 제니는 “‘솔로’는 블랙핑크가 각자 솔로 프로젝트를 펼쳐가는 과정 중 하나다. 블랙핑크의 색깔 중 하나이기 때문에 블랙핑크의 음악을 더 강조하는 것이 목표”라고 말했다.

평소에도 이미지와 콘셉트를 생각하기 좋아한다는 제니는 뮤직비디오와 의상 등 비주얼 요소에도 많이 참여했다고 한다. 제니는 “블랙핑크의 곡을 준비할 때는 멤버 네 명의 개성을 담아야 해서 참여율이 25%로 나눠졌다. 이번에는 100% 참여해서 내게 어울리는 그림을 찾았다”며 “의상 한 벌 한벌 보는 재미가 있을 것”이라고 귀띔했다.

연말 시상식을 앞둔 11월에 출격하는 제니는 쟁쟁한 가수들과 함께 활동한다. 제니는 “블랙핑크의 첫 솔로 주자라는 타이틀에 폐가 가지 않게 기 죽지 않고 당당히 활동할 것”이라며 패기를 보여줬다.

제니는 음악 방송을 앞두고 있을 뿐만 아니라 오는 16일부터 방송되는 SBS 새 예능 ‘미추리 8-1000’에도 출연한다. 솔로 활동을 끝낸 후에는 블랙핑크의 멤버들과 월드 투어를 떠나 전 세계의 팬들과도 만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