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리스트’ 연우진 “‘손 더 게스트’ 끝까지 완주, 차별점은 충분”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연우진/이승현 기자Ish87@

OCN ‘프리스트’에 출연하는 연우진이 같은 엑소시즘을 주제로 한 ’손 the guest’와의 차이를 밝혔다.

12일 오후 서울 여의도 콘래드 호텔에서 ‘프리스트’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연우진은 “‘손 the guest’를 완주했다. 끝까지 감명깊게 잘봤다”며 “드라마가 갖고 있는 고유의 색감과 질감이 굉장히 인상적이었다”며 “우리는 좀 더 리듬감있고 경쾌한 점이 다르다. ‘프리스트’가 드라마 자체의 색이 있겠지만 내가 나오는 부분에서는 공포감 보다는 내 색감을 입히려고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사람들에게 긴장을 이완시킬 수 있는 부분을 주고자 했다”며 “그런 점을 생각하면서 연기했기때문에 차별화가 될 거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또 “박용우 선배와도 항상 텍스트 외의 점을 상의했다. 리듬감있고 경쾌한 캐릭터가 될 수 있도록 했다”며 “‘프리스트’가 회색 검색 같은 느낌이라면 나는 빨간 포인트를 잡아서 연기하고 있다”고 했다.

‘프리스트’는 2018년 남부가톨릭병원에서 벌어지는 초현실적 현상들 속에서 소중한 사람들을 지키기 위해 각자의 위치에서 힘을 합친 사람들의 이야기를 담는다. 

‘프리스트’는 오는 24일 오후 10시 20분 첫 방송을 내놓는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