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박 2일’ 윤시윤, 매트릭스 능가하는 유연성…’90도 허리 꺾기’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KBS2 ‘해피선데이-1박 2일 3’/사진제공= KBS2

KBS2 ‘해피선데이-1박 2일 3’(이하 ‘1박 2일’)에서 윤시윤의 유연한 아크로바틱 포즈가 포착됐다.   

11일 방송되는 ‘1박 2일’은 충청남도 공주와 서천으로 떠난 ‘계룡산 단풍놀이’ 두 번째 이야기가 펼쳐진다.

방송에 앞서 공개된 사진 속 윤동구는 “저게 가능하냐?”는 말을 절로 나오게 하듯 연체동물 못지않은 허리 유연성을 뽐내고 있다. 림보를 통과하기 위해 허리를 꺾는 모습. 마치 CG(컴퓨터 그래픽)로 조작한듯한 유연성은 그가 어떤 상황에 직면한 것인지 궁금증을 높인다. 

이날 김준호, 차태현, 데프콘, 김종민, 윤동구, 정준영은 저녁 복불복을 위해 제작진이 특별히 준비한 ‘3단 조업로드’에 도전한다. 물고기 잡는 그물망을 지나 지압판 위에 세워진 림보를 통과한 후 머리까지 쭈뼛하게 만드는 얼음 미니풀을 지나야 하는 3단 미션인 것. 특히 지압판에 그냥 서 있는 것만으로도 입에서 “이건 무리인데?”라는 곡소리가 절로 터져 나왔다고 한다. 시작에 앞서 촬영장은 아수라장이 됐다고 한다.

이에 모두의 예상대로 ‘젊은 피 두 막내’ 해병대 기운 제대로 받은 윤시윤과 ‘지니어스 정’ 정준영의 막상막하 대결이 펼쳐질지, 뜻밖의 복병이 등장할지가 관전포인트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