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레이어’ 한다미, 똑 부러진 실무관의 반전 매력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OCN ‘플레이어’ 방송 화면

배우 한다미가 OCN ‘플레이어’에서 걸크러시 매력으로 안방극장의 눈도장을 찍었다.

한다미는 ‘플레이어’에서 열혈 검사 김원해(장검사 역)의 실무관 역을 맡았다.

지난 10일 방송에서 한다미는 김원해가 뇌물 수수 혐의를 받자 누군가 그에게 누명을 씌운 게 아닌가 하는 의구심을 품었다. 이에 범죄수익환수팀원들과 함께 검사장을 찾아가 “장검사님 수배령 풀어주세요. 저희가 반드시 찾아오겠습니다”라고 말했다.

그러나 이미 검은 세력과 한 편인 검사장은 이를 무시했고 압수수색으로 사무실까지 엉망이 되자 “전 이대로 못 참겠어요. 잘릴 때 잘리더라도 장검사님 찾아야겠어요”라며 시원한 사이다를 선사했다.

특히 다른 검사들을 설득해 위기에 빠진 이시언(임병민 역), 태원석(도진웅 역), 정수정(차아령 역)을 도왔다. 자신을 무시하는 비리 검사에게는 “못 비킨다, 이 새끼야!”라며 응수했다.

그동안 김원해를 묵묵히 도와오던 실무관 한다미가 위험에 빠진 그를 위해 먼저 행동해 이목을 끌었다.

‘플레이어’는 11일 오후 10시 20분 마지막 회가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