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션’ 윤주만, ‘황후의 품격’서 악역 변신 완료…”신성록 해결사”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SBS 새 수목드라마 ‘황후의 품격’/사진제공=SBS

SBS 새 수목드라마 ‘황후의 품격’(극본 김순옥, 연출 주동민)에서 윤주만이 ‘극강 악역’ 마필주 역으로 변신한다.

오는 21일 처음 방송되는 ‘황후의 품격’은 2018년 현재가 ‘입헌군주제 시대’, 대한제국이라는 가정 하에 황실 안에서의 음모와 암투, 사랑과 복수를 담아내는 이른바 ‘황실로맨스릴러’다. 어느 날 갑자기 신데렐라가 돼 황제에게 시집온 명랑 발랄 뮤지컬 배우가 궁의 절대 권력과 맞서 싸우며 진정한 사랑과 행복을 찾는 이야기다.

윤주만은 황제가 친 각종 사고의 뒤처리를 담당하는 해결사이자 황제의 오른팔인 마필주 역으로 나선다. 극중 마필주는 황제 이혁(신성록)의 명령에 즉각 따르고, 돈이면 무슨 일이든 다 하는 비열한 인물. 전작 ‘미스터 션샤인’에서 낭인 구동매(유연석)의 오른팔 유죠 역으로 묵직한 의리남의 면모를 선보였던 윤주만이 그려낼 악역의 모습이 기대된다.

이와 관련 윤주만이 소름끼치는 살기가 가득한 ‘냉혈한 마필주’로서의 첫 포스를 드러낸 현장이 포착됐다. 극중 마필주가 권총으로 누군가를 겨누고 있다. 또 징이 박힌 장갑을 두 손에 끼면서 위협을 가하는 장면도 포착됐다. 짧게 친 머리와 콧수염으로 외모까지 변화시킨 윤주만은 서늘한 눈빛과 비죽이는 표정으로 ‘극강 악인’의 자태를 완성했다. 보는 이들의 등골을 서늘하게 만드는 윤주만의 연기 변신이 어떻게 그려지게 될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이 장면은 충청남도 서천과 경기도 고양시 일대에서 촬영됐다. 윤주만은 첫 촬영을 앞두고 일찌감치 현장에 도착해 상대 배우와 스태프들에게 일일이 인사를 건네며 분위기를 돋웠다. 그리고 다른 배우들의 촬영을 유심히 지켜보면서 자신의 장면을 준비해나갔다. 이어 윤주만은 주동민 PD와 장면에 대해 심도 깊게 의견을 나눴다.

또 윤주만은 극중 냉혈한 마필주의 모습과는 달리, 현장에서는 코믹하고 재치 넘치는 유머감각으로 현장을 이끌면서 ‘황후의 품격’의 분위기 메이커 등극을 예고했다고 한다. 편안하고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조성하는 윤주만으로 인해 상대배우와 스태프들 모두 웃음을 멈추지 못했다는 후문이다.

‘황후의 품격’ 제작진은 “윤주만이 맡은 마필주 역은 황실 속 얽히고설킨 각양각색 사건들의 긴장감을 최고조로 끌어올리게 된다. 극중 마필주의 극악무도함이 드러나면 드러날수록 몰입도가 높아질 수밖에 없을 것”이라며 “탄탄한 연기 공력을 바탕으로 ‘황후의 품격’ 속 극강 반전의 서사를 이끌게 될 윤주만을 지켜봐 달라”고 했다.

‘황후의 품격’은 ‘언니는 살아있다’ ‘왔다! 장보리’ ‘아내의 유혹’ 등의 김순옥 작가와 감각적인 연출력을 인정받은 ‘리턴’ 주동민 PD가 처음으로 의기투합한 작품이다. ‘흉부외과’ 후속으로 오는 21일 오후 10시 처음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