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컬플레이’, 방탄소년단 ‘DNA’ 아카펠라로 소화…놀라움의 연속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채널A ‘보컬플레이’ 방송 화면

채널A의 아카펠라 음악쇼 ‘보컬플레이’의 무대가 지난 10일 베일을 벗었다.

이날 방송에는 A조에 속한 8팀의 플레이어들을 윤상, 윤일상, 스윗소로우, 뮤지 프로듀서가 자신의 팀으로 영입하는 ‘드래프트’ 과정이 그려졌다.

첫 번째 무대의 주인공은 아시안컵 아카펠라 대회 우승에 빛나는 보이스 밴드 엑시트였다. 엑시트는 방탄소년단의 히트곡 ‘DNA’와 ‘IDOL’을 아카펠라로 선보였다. 윤일상 프로듀서는 “이미 완벽하다”고 평했다. ‘DNA’ 하면 떠오르는 휘파람 전주부터 드럼비트와 전자기타 소리까지 목소리만으로 재현해내 놀라움을 자아냈다.

놀라운 무대는 계속 이어졌다. 비트박서 H-has는 “말 그대로 악기”라는 감탄을 이끌어내며 모든 프로듀서의 선택을 받은 첫 플레이어가 됐다. 호소력 짙은 보이스의 소울 보컬리스트 유성은과 엠넷 ‘쇼미더머니5’에서 활약한 ‘괴물래퍼’ G2도 프로듀서들의 관심을 한 몸에 받으며 큰 호응을 얻었다.

첫 방송의 하이라이트는 19세 최연소 플레이어 Hiss가 장식했다. Hiss는 빌보드 차트 1위곡 루이스 폰시(Luis Fonsi)의 ‘데스파시토(Despacito)’와 비지스(Bee Gees)의 명곡 ‘홀리데이(Holiday)’를 절묘하게 리믹스한 무대를 선보였다. 대한민국 최연소 비트박스 챔피언다운 꽉 찬 사운드로 프로듀서 전원과 보컬메이트 99명의 선택을 받는 기염을 토했다.

플레이어를 향한 프로듀서들의 공약도 눈길을 모았다. 스윗소로우는 Hiss에게 “(우리 팀에 오면) 음원 차트를 장악할 수 있다”며 출사표를 던졌고, 윤일상은 유성은에게 “(유성은을 위한) 곡을 이미 써뒀다”고 했다.

유성은(윤상 팀), 엑시트(윤일상 팀), G2(스윗소로우 팀)가 팀을 확정한 가운데 뮤지만이 2명의 플레이어(H-has, Hiss) 영입에 성공했다. 뮤지는 “최초로 비트가 메인이 되는 무대를 만들겠다”는 각오를 밝혀 기대감을 높였다.

프로듀서와 보컬메이트 70인 이상의 선택을 동시에 받아야 하는 드래프트 시스템에 따라 이변도 속출했다. 뜨거운 반응에도 프로듀서와 보컬메이트의 선택이 엇갈리면서 넵킨스, 컨템포디보, 브로맨스가 1차 드래프트에 실패했다. 이들은 다음 방송에서 예고되지 않은 미션의 2차 드래프트에 돌입한다.

A조 드래프트 최종 결과와 대망의 첫 공연 무대가 공개될 ‘보컬플레이’ 2회는 오는 17일 오후 10시 20분에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