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죽어도 좋아’ 백진희vs강지환, 피 바람 몰고오는 상사와의 ‘大격전’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KBS2 수목드라마 ‘죽어도 좋아’ 방송 화면

KBS2 수목드라마 ‘죽어도 좋아’(극본 임서라, 연출 이은진, 최윤석)에서 강지환과 백진희의 심상치 않은 오피스 격전이 시청자들에게 웃음을 선사하고 있다.

‘죽어도 좋아’는 극 중 상하직급 관계인 강지환(백진상 역)과 백진희(이루다 역)의 빅매치를 보여주고 있다다. 회사 밉상 상사와 그를 갱생시키려는 불도저 대리의 만남이 남다른 통쾌함을 선사하고있다. 시청자들의 속을 뻥 뚫어준 두 사람의 ‘오피스 모먼트’를 되짚어봤다.

to 백진상 팀장, “당장 죽어버려” 

마케팅팀 팀장인 백진상(강지환)은 입만 열면 팀원들에게 모욕적인 폭언을 퍼붓는 최악의 악덕상사다. 때문에 그의 밑에서 만년 스트레스에 시달리던 대리 이루다(백진희)는 분노를 참지 못해 “죽어버려!”라고 소리쳤다. 이 저주가 통한 듯 백진상은 진짜 죽음을 맞이했고 그때부터 이루다는 그가 죽는 하루가 무한 반복되는 타임루프가 시작됐다. 이는 상사 스트레스에 지친 직장인들이라면 한번쯤 꿈꿔봤을(?) 속시원한 대리만족을 담으며 본격적으로 펼쳐질 ‘상사 갱생 프로젝트’에 대한 흥미를 높였다.

경찰서 처럼

살면서 한 번도 들어가기 힘든 경찰서를 백진상과 이루다는 ‘내 집’처럼 드나들었다. 백진상이 워킹맘 최민주(류현경)에게 인격 모독을 가하는 모습을 본 이루다는 결국 사무실 한복판에서 상사의 멱살을 잡는 하극상을 보여주며 통쾌한 웃음을 선사했다. 그 결과 사내폭력으로 신고 당한 그녀는 백진상과 나란히 경찰서로 출두했다. 또한 타임루프에 대해 실토하려 백진상의 집을 찾아간 그녀는 그에게 가택침입과 스토킹으로 신고당해 경찰에게 연행되는 헤프닝까지 벌어졌다. 이렇듯 경찰과 인 깊은 두 사람의 앙숙관계가 살벌함을 선사했다.

제가 팀장님 살려드리는 겁니다. 이번 만요

지난 8일 방송된 4회에서 이루다는 타임루프를 통해 죽이고 싶을 만큼 미운 상사 진상의 현실 죽음을 몇 번이고 목격하며 ‘누구든지 백진상을 저주하면 그가 죽는다’는 타임루프의 비밀을 알아냈다. 때문에 그녀는 직원들의 미움을 사 죽음에 이르게 만들었던 그의 인사평가 발표를 막기 위해 회사 내부 기밀문서까지 유출했다. 이어 어리둥절한 백진상 앞에 나타나 “제가 팀장님 살려드리는 겁니다. 이번 만요”라고 말했다.

목숨 줄을 쥐고 격전을 벌이는 두 사람의 유쾌 통쾌한 싸움은 매주 수∙목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