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운 우리 새끼’ 김종국, 터보 김정남 위해 ‘사랑의 오작꾹’ 변신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SBS ‘미운 우리 새끼’/사진제공=SBS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 김종국이 터보 멤버 김정남을 위해 사랑의 ‘오작교’ 역할을 한다.

오늘(11일) 방송되는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제 장가도 못간 김종국이 남의 ‘큐피트’ 를 자처하고 나서 어머니 가슴에 불을 지핀다.

터보 멤버 김정남을 만난 김종국은 “오늘 중요한 일이야!” 라고 외쳐 궁금증을 자아냈다. 알고 보니 종국은 김정남이 30년 동안 팬이라고 밝힌 ‘원조 댄싱퀸’ 김완선과 깜짝 만남을 주선한 것.

그러나 정남은 그토록 고대하던 김완선이 막상 등장하자 막상 눈도 못 마주치고 손까지 떨었다. 잔뜩 긴장한 모습을 보여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에 김종국이 형을 위해 옆에서 열심히 연애 코치를 자처했다. 이를 지켜보던 母벤져스는 “종국이가 누굴 소개시켜 주고 그럴 입장(?)은 아닌데” 라며 탄식해 큰 폭소가 터졌다고 한다.

또 종국은 정남이 김완선에게 매력을 어필할 수 있는 특별한 장소로 안내했다. 하지만 오히려 비명만 울려 퍼지는  상황이 펼쳐졌다고 한다.

‘미운 우리 새끼’는 오늘(11일) 오후 9시 5분 방송.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